"들어올리려다 놓쳤다"... '팬 폭행 논란' 수원 서포터 사과문 게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10:52

김영서 기자
수원 서포터즈 '프렌테 트리콜로'가 21일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 프렌테 트리콜로 페이스북]

수원 서포터즈 '프렌테 트리콜로'가 21일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진 프렌테 트리콜로 페이스북]

프로축구 K리그1(1부)의 라이벌인 수원 삼성과 FC서울이 맞붙는 ‘슈퍼매치’에서 발생한 팬 폭행 사건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이에 수원 서포터즈인 프렌테 트리콜로는 공식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끝난 양 팀의 K리그1 2022 16라운드 경기에서 서울이 1-0 승리를 거뒀다. 문제는 경기장 밖에서 발생했다.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수원 팬이 서울 유니폼을 입은 A군을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을 살펴보면, 수원 팬들이 서울 유니폼을 입은 A군을 둘러싼 모습이었다.
 
이어 한 남성이 이 서울 팬을 번쩍 들어 올렸다가 바닥에 내팽겨친다. 수원 팬들은 응원가를 ‘떼창’으로 불렀고 A군은 유니폼을 벗고 황급히 자리를 떴다. 가해자 B군은 고등학생, 피해자 A군은 중학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실을 알게 된 A군의 부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서울 서포터즈인 ‘수호신’은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논란이 커지자 수원 서포터즈 ‘프렌테 트리콜로’는 21일 SNS에 사과문과 함께 가해자 측의 자필 사과문도 함께 올렸다. 프렌테 트리콜로는 “먼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음에도 사실 확인을 하느라 입장 표명이 늦어진 점 죄송하다”면서 “6월 19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 외부에서 발생한 FC서울 서포터와의 사건과 관련하여 당사자 및 양 구단 관계자와 서포터분들에게 사과드린다. 또한, 이 상황을 멀리서 전해 들어 더욱 안타까우셨을 당사자 가족에게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인원(가해자)은 프렌테 트리콜로 반다원으로 활동 중이었으며, 사실 확인 즉시 반다 활동에서 배제했다. 이번 사건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점을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와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많은 노력과 신경을 기울이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반다’는 프렌테 트리콜로의 응원 주도와 함께 구호의 제창을 다루는 응원팀이다.
 
가해자 B군과 어머니가 직접 쓴 사과문도 공개했다. B군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불미스런 일이 생긴 것에 대해 피해자분과 그 부모님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폭행이나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경기장 밖에서 응원가를 부르는 와중에 같이 점핑하자고 들어올리다가 그분을 놓쳐 넘어지게 됐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B군은 “바로 그분께 사과드렸고 당일 피해자분 아버님과 영상통화로 일이 생기게 된 과정을 말씀드리고 정중하게 사죄드렸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이유를 막론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고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B군의 어머니 또한 “피해 학생과 부모님을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릴 예정”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잘 가르치겠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