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경찰, SNS에서 손흥민에게 인종차별한 12명에 '사과 편지' 처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16:24

김영서 기자
손흥민. [AP=연합뉴스]

손흥민. [AP=연합뉴스]

손흥민(30·토트넘)에게 SNS(소셜미디어)에서 인종차별 발언을 한 영국 현지 팬 12명이 경찰로부터 사과 편지 처분을 받았다.
 
영국 스포츠전문매체 스카이스포츠는 “런던 경찰이 SNS에서 손흥민에게 인종차별적 글을 쓴 12명의 축구 팬들에게 사과 편지를 쓰도록 했다”고 21일(한국시간) 전했다.
 
사건은 지난해 4월 12일 열린 토트넘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비롯됐다. 토트넘이 1-3으로 패한 이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디손 카바니에게 패스를 한 스캇 맥토미니가 손흥민과 몸 싸움 과정에서 손으로 얼굴을 가격하는 반칙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나 카바니의 득점이 취소됐다.
 
이 같은 상황을 두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이 SNS에서 손흥민을 비난했다. 이 중에는 선을 넘은 인종차별적 메시지도 여럿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EPL은 인종차별에 대해 강경한 대응을 하는 추세다.
 
지난해 5월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인종차별을 한 12명의 신원을 파악했다. 20세에서 63세까지 다양한 연령이었다. 경찰은 이 중 일부를 체포해 조사했다. 수사를 마친 경찰은 정식 기소하는 대신 공동체 해결 명령을 결정했다. 이는 가벼운 범죄에 한해 피해자에게 사과하거나 지역사회에 봉사하도록 하는 처벌 제도다.
 
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