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銀…박태환 넘어 한국 최고 성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06:26 수정 2022.06.21 06:34

이은경 기자
 
silver medalist Hwang Sunwoo of Korea, gold medalist David Popovici of Romania and bronze medalist Tom Dean of Britain, from left to right, pose on the podium of the Men 200m Freestyle final at the 19th FINA World Championships in Budapest, Hungary, Monday, June 20, 2022. (AP Photo/Petr David Josek)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ilver medalist Hwang Sunwoo of Korea, gold medalist David Popovici of Romania and bronze medalist Tom Dean of Britain, from left to right, pose on the podium of the Men 200m Freestyle final at the 19th FINA World Championships in Budapest, Hungary, Monday, June 20, 2022. (AP Photo/Petr David Josek)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황선우(19·강원도청)가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에서 한국 선수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따냈다.  
 
황선우는 21일 새벽(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에서 1분 44초 47의 한국신기록으로 2위를 기록했다. 1위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1분 43초 21)에 1초 26 뒤진 기록이다.  
 
황선우는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최고기록(1분 44초 62)을 1년도 안돼 0.15초 앞당겼다.  
 
황선우가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에서 우승한 적은 있지만, 롱코스 대회에서 메달을 따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 이 종목 한국 최고 성적은 박태환이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에서 기록한 동메달이다. 또 황선우는 2011년 상하이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따낸 박태환 이후 11년 만에 경영 종목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을 획득했다.  
 
결승 무대 3번 레인에서 레이스한 황선우는 우승자이자 준결승 1위를 차지한 포포비치(4번 레인) 옆에서 경쟁했다.  
 
South Korea's Hwang Sun-woo competes in the men's 200m freestyle finals during the Budapest 2022 World Aquatics Championships at Duna Arena in Budapest on June 20, 2022. (Photo by Ferenc ISZA / AFP)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outh Korea's Hwang Sun-woo competes in the men's 200m freestyle finals during the Budapest 2022 World Aquatics Championships at Duna Arena in Budapest on June 20, 2022. (Photo by Ferenc ISZA / AFP)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출발반응속도 0.61로 결승에 오른 8명 중 가장 빠른 기록을 보인 황선우는 첫 50m를 24초 68로 4위로 통과했고, 100m 구간까지도 4위였다. 그러나 150m를 통과하면서 3위로 치고 나섰고, 마지막 50m에서 2위로 올라섰다.  
 
도쿄올림픽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 톰 딘(영국)이 1분 44초 98로 동메달을 기록했다.  
 
황선우는 21일 오후 자유형 100m 예선에 나선다.  
 
이은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