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오름 폭행 논란' 양호석, 하차는 없었다..'에덴'서 존재감 과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2 06:25 수정 2022.06.22 01:06

이지수 기자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의 남성 출연자 양호석이 별도의 편집 없이 주인공급 분량을 자랑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에덴' 2회에서 양호석은 혼숙이 원칙인 방 배정에서 선지현의 결정으로 김철민, 김나연과 한 방을 쓰게 됐다. 그는 혼숙 설정에 반발한 이승재를 달래주면서 "잘 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으쌰으쌰 하는 '큰 형님' 같은 리더십을 보여줬다.
 
또한 두번째 미션인 닭싸움에 들어가기 전, 모래사장에서 수영복을 입은 채 육질 몸매를 과시했다. 급기야 여성의 등과 다리에 태닝 오일을 발라주는 아찔한 장면도 선보였다. 다양한 여성들과 적극적으로 썸을 타는 양호석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극과 극 반응을 보였다.
 
차오름 선수 폭행 논란으로 집행 유예 처분을 받은 그를 하차시켜야 한다는 의견과, 자숙하고 돌아왔으니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 제작진은 2회에서 양호석에 대해 별도의 편집을 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 당분간 양호석의 분량을 삭제하거나 줄일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양호석은 최근 불거진 '에덴 출연 논란'에 대해 "3년 동안의 자숙기간동안 많이 반성했습니다. 지난 과거 비난하셔도 달게 받겠습니다"라는 입장을 자신의 SNS를 통해 밝혔다.
 
머슬마니아 출신 모델인 양호석은 2019년 피겨 스케이팅 선수 출신 차오름을 폭행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받은 바 있으며, 이후 2020년 청담동의 한 클럽에서 다른 손님과 주차 문제로 시비가 붙어 폭행 혐의로 입건됐다. 이 같은 사실이 '에덴' 출연을 통해 다시금 알려지자, 많은 네티즌들은 "양호석을 하사시켜야 한다"는 항의성 글을 프로그램 관련 채널에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