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덴' 이승재, 혼숙 설정 제작진에 분노 폭발.."미리 알았다면 출연 안했을 수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2 07:01 수정 2022.06.22 00:45

이지수 기자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2회 방송 장면 캡처.

 
연애 리얼리티 '에덴' 출연자 이승재가 제작진을 향해 극대노한 이유가 밝혀졌다.
 
지난 21일 방송된 IHQ 예능 '에덴' 2회에서는 선지현이 첫번째 미션의 우승자가 되어 '베네핏'을 부여받아 '침대 배정권'이라는 권력을 갖게 된 모습이 펼쳐졌다.
 
여기서 선지현은 각 방의 정원이 2~3명이며 이성으로만 방을 구성해야 한다는 원칙을 전달받고 자신의 마음대로 방을 배정했다. 이때 이승재는 '혼숙'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흥분해 방 안으로 들어가 마이크를 집어 던졌다.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제작진이 나섰고, 이승재는 "지금 장난치세요? 저 왜 X 먹이세요? 사전에 설명을 해줬어야 하는 것 아닌가요? 혼숙 설정이 있는 줄 알았으면 이 방송에 출연하지 않았을 수도 있었잖아요"라며 핏대를 세웠다.
 
이에 제작진은 "남녀간에 방에서 어떤 대화가 오갈 수 있을까 이런 대화적인 걸 생각한 것이다. 또한 승재씨만 그런 것이 아니다. 다른 방도 세 명이 같이 쓴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이승재는 좀처럼 화를 풀지 못했으며 속마음 인터뷰에서, "너무 무방비 상태로 다 노출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이성에게 다 노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기도 하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이승재와 제작진의 언쟁을 밖에서 듣언 양호석 등 다른 출연진은 "승재 오면 잘 달래주자"라고 했다.이홍기 등 MC들도 "승재의 신념도 존중되어야 한다"는 뜻을 보였다. 하지만 이승재는 제작진이 설득에 결국 동의했으며, 혼숙 원칙에 따랐다. 그리고 그는 선지현이 결정한 대로, 선지현, 이유나와 한 방을 쓰게 됐다. 선지현과 이유나는 "너무 좋다"면서 이승재와 같은 방을 쓰게 된 것에 대해 기뻐했다.
 
한편 '에덴'은 19금급 스킨십과 파격 전개로 이슈를 모았으며 과거 차오름 피겨 스케이팅 선수를 폭행한 양호석이 출연자로 참가한 것이 알려져 대중의 비난을 사고 있다. 2회에서도 양호석은 별도의 편집 없이 많은 분량을 차지하며 '에덴'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