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위크] ‘하이 메인터넌스’ 마약 배달부가 본 뉴요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2 09:00 수정 2022.06.17 11:52

이현아 기자
사진=웨이브 제공

사진=웨이브 제공

HBO 드라마 ‘하이 메인터넌스’를 웨이브에서 만날 수 있다.

이 드라마는 마약 배달부 ‘더 가이’가 뉴욕에서 만난 다양한 사람들의 삶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그린다. 저마다의 이유로 마약을 필요로 하는 뉴욕 시민들의 사연을 통해 외로운 도시 생활을 보여준다.
 
1화에서는 그저 친구를 사귀고 싶은 외로운 마음을 가진 맥스의 이야기를 다룬다. 맥스는 새로운 친구를 사귀기 위해 거짓으로 약물 중독자 모임에 들어가지만, 친구 레이니가 모임에 나가 거짓 약물자임을 폭로한다. 화가 난 맥스는 충동적으로 마약을 하고, 우연히 만난 ‘더 가이’에게 막무가내로 더 많은 약을 요구한다.  
 
이어지는 주인공은 꿈을 이루기 위해 고향을 떠나 홀로 뉴욕에 왔지만, 외로움에 관심을 갈망하며 소셜 미디어에 많은 시간을 쏟는 작가 지망생 아니아다. 아니아는 마약 딜러에 관한 작품을 집필하던 중 ‘더 가이’와 인터뷰를 하게 되고, 마약 딜러와의 인터뷰를 자랑하고 싶은 마음에 허락받지 않은 사진을 몰래 소셜 미디어에 올린다.
 
또 다른 인물 패트릭은 소심한 성격과 강박증 탓에 사회 생활에도 어려움을 겪는 인물이다. 패트릭은 더 가이를를 남몰래 좋아하고, 마약을 하지 않음에도 짝사랑하는 이를  보기 위해 주기적으로 대마를 주문한다.
 
‘하이 메인터넌스’는 뉴욕에 사는 다양한 인간 군상을 통해 외롭고 권태로운 도시 생활을 현실적으로 묘사했다. 로튼 토마토 지수 98%를 기록하며 호평을 받았다.  
 
이현아 기자 lalalast@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