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협회장까지 나선 BTS 활동 잠정 중단 우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2 14:53

이현아 기자
사진=대한가수협회 제공

사진=대한가수협회 제공

이자연 대한가수협회 회장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그룹 활동 잠정 중단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자연 회장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 역사상 가장 강력한 문화 소프트 파워를 가진 방탄소년단 한류 열풍이 사라질까 두려움이 앞선다”면서 “‘제2의 비틀스’가 탄생하기 쉽지 않듯이 ‘제2의 방탄소년단’도 기대하기 어려우므로 한류의 맥이 중단될까 우려된다. 한국 가요계를 위해 재고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자연 회장은 또 방탄소년단의 병역 문제와 관련해 국회와 정부가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병역 특례에 대중문화예술도 포함해야 한다며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가 필요하다”며 “국회와 정부는 한류 붐의 지속 확산을 위해 깊은 관심을 두고 방탄소년단이 계속 활동하 수 있게 병역법 개정을 적극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9년간의 활동을 망라한 ‘프루프’ 앨범 발표 뒤 팀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현아 기자 lalalast@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