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A 싱어’ 이현이 “남편과 다시 결혼 하고 싶어” 깜짝 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2 17:00

김다은 기자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모델 이현이가 ‘DNA 싱어’에 출연해 남편과 다시 결혼하고 싶다고 고백한다.  

 
오는 23일 방송하는 SBS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DNA 싱어’)은 스타 가족들의 귀호강 무대를 공개한다. ‘DNA 싱어’는 스타의 가족이 DNA 싱어가 되어 노래를 부르고, 어떤 스타의 가족인지 추리하는 음악 추리쇼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준, 최현우, 김진호와 똑 닮은 비주얼로 등장한 DNA 싱어가 등장한다. 부업으로 축가만 200번 이상 부른 웨딩 싱어로 밝혀진 DNA싱어는 감미로운 목소리를 자랑한다.
 
스타의 정체가 인간 오작교로 밝혀지고 곧이어 펼쳐진 듀엣 무대에서 DNA 싱어들은 한 사람이 부르는 듯한 데칼코마니 창법을 선보인다. 이에 판정단은 “누가 부르는지 헷갈린다”, “신기하다” 등의 반응을 보인다. 특히 이현이는 “노래를 들으니 남편과 다시 결혼하고 싶다” 말하며 무대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인다.
 
다음으로 등장한 DNA 싱어는 알리, 박시은, 김연자를 닮은 비주얼로 등장해 “우리 아들은 키도 크고 피부도 하얀 모두가 인정하는 꽃미남 배우”라고 소개한다. 이어 그는 “아들이 어릴 때 엔카 가수로 활동했지만, 육아로 꿈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며 “오늘 못다 이룬 꿈을 펼쳐보고 싶다”고 수줍게 본인을 소개한 후, 솔로곡을 열창해 판정단의 놀라게 한다.  
 
뒤이어 공개된 스타의 정체를 확인한 판정단은 꽃미남 배우가 맞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남다른 이력과 노래 실력을 갖춘 스타 패밀리들의 정체는 23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DNA 싱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