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엄지윤, 반전 고백 “애절한 보이스 전혀 안 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2 17:20 수정 2022.06.22 17:22

김다은 기자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WSG워너비 멤버 엄지윤이 “애절한 노래가 안 된다”고 깜짝 고백한다.  
 
22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하는 MBC ‘라디오스타’는 엄지윤의 애절 보이스 도전기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엄지윤은 최근 ‘놀면 뭐하니?’의 프로젝트 그룹 WSG워너비 멤버로 활동하게 된 계기를 밝힌다. 그는 유재석이 감탄한 노래 실력을 지녔으나, 못 하는 것이 있다고 고백한다.
 
엄지윤은 “목소리가 너무 맑아서 애절하거나 호소력이 짙은 노래를 못한다”고 말한다. 이어 ‘총 맞은 것처럼’을 불렀으나, 특유의 상큼 보이스가 튀어나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4MC는 엄지윤에게 “호상이네”라고 반응한다.  
 
이어 MC 김구라가 잘하는 장르를 묻자, 엄지윤은 “밝은 노래를 잘한다”고 답한다. 백지영은 “가수가 모든 장르를 잘할 필요는 없다. 나는 밝은 노래를 못한다”고 위로하자, 엄지윤은 “제 목소리가 너무 튄다”고 고민을 털어놓는다.
 
엄지윤을 위한 애절 보이스 1타 강의가 이어진다. 양지은은 “애절하고 처절한 노래를 많이 불렀다”며 “어 발음을 허로 하면 더 슬프게 들린다”고 꿀팁을 전수한다. 엄지윤은 양지은의 꿀팁을 참고해 재도전했으나, 이내 광대 보이스를 선보인다. 4MC는 “광대야 광대”, “아직 웃기고 싶네”라고 평한다.  
 
이를 지켜보던 백지영은 “안 되는 이유가 있다. 엄지윤의 구강구조가 안에서 찢어진 상태라서 딕션이 밝게 나온다”며 전문가 포스를 뽐낸다. 이어 “발음 연습을 하면 슬픈 느낌을 줄 수 있다”며 입을 오므리며 하 발음을 해보라고 팁을 알려준다. 이에 MC 김구라는 옛날 유행어 ‘맞다고요’와 비슷하지 않냐고 지적한다.  
 
백지영의 보컬 팁까지 전수한 엄지윤은 애절한 노래에 다시 한번 도전하던 중 “죄송합니다”를 외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