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오연서, 카리스마 모태솔로 형사 변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2 17:58

박정선 기자
사진=피플스토리컴퍼니 제공

사진=피플스토리컴퍼니 제공

배우 오연서가 KBS2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을 통해 냉철한 카리스마와 엉뚱미를 동시에 지닌 ‘한재희’로 변신한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과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이며 전무후무한 캐릭터 소화력을 가진 오연서가 강력반 형사 한재희로 분해 카리스마 있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연서는 극 중 예리한 분석력으로 ‘한귀(寒鬼)’라는 별명을 가진 강력반 팀장 한재희로 분하며 모든 수사를 원칙과 규칙으로 삼고 정의 구현을 외친다. 때로는 엉뚱미와 때로는 냉철한 형사의 모습을 다채롭게 보여 줄 그녀의 연기 변신에 이목이 집중된다.
 
오연서는 자신이 맡은 한재희 캐릭터에 대해 “한재희와의 공통점은 마음이 여리고 따뜻하고 정이 많아 이런 부분이 저와 많이 닮았다, 반대로 겁 없고 물불 안 가리고 말보다는 행동이 앞서는 인물인데 저는 소심하고 겁도 많아서 이 부분은 저와 다르다”고 전해 한재희라는 인물의 호기심을 더욱 높였다.  
 
또한 오연서는 “한재희라는 캐릭터가 멋있음의 대명사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해야 되지?’라는 의문이 들어 어려웠던 부분도 있었고, ‘내가 너무 딱딱하게 연기를 하고 있지는 않나?’라는 의문도 든다. 그래도 많은 선배님들과 동료 배우분들이 도와주셔서 즐겁고 활기차게 연기하고 있다”며 자신의 맡은 역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오연서는 자신의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 세 가지로 ‘말보다는 주먹’, ‘긴 머리’, ‘모태솔로’를 꼽았다. 그녀는 “말보다는 주먹이 먼저 앞서 한재희의 불도저 같은 성격을 잘 보여 주며 긴 머리는 한귀(寒鬼)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어 설정을 재미있게 살리기 위해서 긴 머리를 유지하고 있고, 한재희가 형사로서는 멋있는 모습을 많이 보여 주지만 눈치 없는 순수한 인물이라 연애가 어려워 모태솔로라고 꼽았다”며 형사 한재희가 아닌 여자 한재희로서의 반전 매력을 극대화시켰다.
 
마지막으로 오연서는 “여러모로 많이 힘든 시기였는데 미남당 본방 사수 하시면서 많이 웃으시면 좋겠다, 날씨도 점점 무더워지는데 유쾌함과 서늘함을 동시에 보여 줄 통쾌한 드라마니까 올여름 저희 미남당과 함께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시길 바라며 많은 기대 부탁드리고 저 한재희도 많이 사랑해 주세요”라며 예비 시청자들에게 당부 메시지도 전했다.
 
박정선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