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속절 없는 '10연패', 추락하는 독수리 군단의 '흑역사 추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2 21:41 수정 2022.06.22 21:39

이형석 기자
잠실=김민규 기자

잠실=김민규 기자

한화 이글스가 KBO리그 출범 41년 역사상 최초로 세 시즌 연속 10연패를 당했다.  

 
한화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에서 5-6으로 졌다. 지난 9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부터 10연패(1무 포함) 중이다.  
 
1982년 출범한 KBO리그에서 그동안 연속 시즌 두 자릿수 연패를 기록한 팀은 태평양 돌핀스(1992~93년) 롯데 자이언츠(2002~03년)와 한화 세 팀뿐이다. 그 가운데 한화는 2009~10시즌, 2020~21시즌까지 두 차례나 연속 시즌 두 자릿수 연패를 기록했다.  
 
한화는 2020년 18연패를 기록, 1985년 삼미 슈퍼스타즈가 갖고 있던 KBO리그 역대 최다 연패 기록과 불명예 타이를 이뤘다.  
 
잠실=김민규 기자

잠실=김민규 기자

이번에는 사상 최초로 3년 연속 10연패를 기록했다. 2020년 18연패, 2021년 10연패를 당했다. 또한 두 시즌에 걸쳐 12연패(2021~22)를 기록하기도 했다. 1986년 리그에 처음 참가한 뒤 22일 LG전을 포함해 지금껏 9차례나 10연패 이상을 기록했다. 역대 가장 많다.  
 
한화는 이날 1회 초 마이트 터크먼의 3루타로 기분 좋게 출발, 선취점을 올렸다. 선발 투수 윤대경이 3회까지 5실점(5이닝 6피안타)하며 흔들렸다. 하지만 6회 권광민의 2점 홈런을 포함해 3점을 뽑아 4-5, 턱밑까지 추격했다. 6회 말 1실점 하자, 7회 초 대타 변우혁의 솔로 홈런으로 끈질기게 추격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결국 스코어를 뒤집진 못했다.  
 
한화는 시즌 초반 외국인 선발 투수 두 명이 부상으로 이탈, 마운드 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4번 타자 노시환이 부상으로 이탈했고, 최근에는 주장 하주석이 경기 도주 과격한 행동으로 10경기 출장 정지 및 2군 강등으로 팀 분위기마저 엉망이 됐다.
 
최하위로 추락한 한화는 22승 45패 1무로 승률(0.328)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