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승장] 류지현 감독 "오지환 잘 치고, 정우영·고우석 잘 막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2 22:10

이형석 기자
LG 트윈스가 3연승을 달렸다.
 
LG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홈 경기에서 6-5, 한 점 차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3연승을 달린 3위 LG는 올 시즌 세 번째로 40승(28패 1무) 고지를 밞으면서 선두 SSG 랜더스 추격에 고삐를 당겼다.    
 
선발 투수 케이시 켈리가 6이닝 7피안타 4실점에도 시즌 9승(1패)째를 거두며 다승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타선에선 담 증세로 빠진 채은성을 대신해 개인 통산 두 번째 4번 타자로 나선 오지환이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셋업맨 정우영이 아웃카운트 5개를 실점 없이 막았고, 9회 등판한 마무리 고우석이 리그에서 가장 먼저 시즌 20세이브 고지를 밟았다.  
 
류지현 LG 감독은 "주장 오지환이 어느 타선이든 충분히 자기 역할을 해주고 있다. 오늘도 4번 타순에서 좋은 모습으로 승리를 이끌었다"며 "선발 투수 켈리도 6이닝을 책임졌다. 정우영과 고우석이 한 점 차 승부에서 잘 막고 깔끔하게 마무리했다"고 평가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