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소지섭 “김우빈 아니었으면 못 마쳤을 것…의지되고 힘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3 12:13 수정 2022.06.23 12:15

이세빈 기자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배우 소지섭이 김우빈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23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최동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소지섭은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이후 4년 만에 ‘외계+인’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소지섭은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문도석 역을 맡았다.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이날 소지섭은 “쫓기고 있지만, 형체가 없었다. 상상력을 발휘해서 촬영을 해야 했다. 다른 시나리오의 경우에는 머릿속에 그림이 그려지는데, ‘외계+인’은 그려지지 않더라. 그래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영상 노트가 있어서 편하긴 했지만 외로웠다. 외로울 때쯤 김우빈이 오더라. 멀리 있지만 서로 의지가 되고 힘이 났다. 김우빈이 아니었으면 영화를 못 마쳤을 것”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김우빈은 “혼자 외로운 싸움을 하다가 저 멀리에 어깨가 넓은 어떤 남성이 등장하니 마음이 편하고 든든한 지원한 지원군이 생긴 느낌이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다음 달 20일 개봉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