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 이지혜 “아주 파격적이다” 이번에도 재혼 커플 탄생할까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3 12:14 수정 2022.06.23 12:25

김다은 기자
사진=MBN 제공

사진=MBN 제공

‘돌싱글즈3’ 이번에도 실제 재혼 커플이 탄생할까.  
 
MBN·ENA ‘돌싱글즈3’는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리며 마라맛 연애 예능이라는 신장르를 만들어낸 연애 시리즈물이다. 새로운 사랑을 찾기 위해 돌싱 빌리지를 찾아온 돌싱남녀들의 후진 없는 연애 전쟁과 현실적인 동거 과정을 그리며 두 번째 신혼여행을 꿈꾸는 8인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돌싱글즈2’는 윤남기 이다은을 국민 커플로 등극시키며 실제 재혼까지 성사시켰다.
 
23일 MBN과 ENA의 ‘돌싱글즈3’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 박선혜 PD가 참석했다.  
배우 이혜영이 23일 오전 온라인을 진행된 MBNxENA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돌싱글즈3’(연출 박선혜)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려낸 연애 시리즈물로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4MC로 활약한다. 〈사진=MBNxENA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3/

배우 이혜영이 23일 오전 온라인을 진행된 MBNxENA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돌싱글즈3’(연출 박선혜)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려낸 연애 시리즈물로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4MC로 활약한다. 〈사진=MBNxENA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3/

이지혜는 “정말 어마어마하다. 아주 파격적인 내용을 담았다”며 첫 방송을 앞둔 설렘을 표현했다. 유세윤은 “다행히 (4MC) 우리 모두 이번 시즌도 살아남았다. 다음 시즌에서도 뵙겠다”며 시즌 1, 2에 이어 4MC로 활약하게 된 기쁨을 드러냈다. 박선혜 PD는 “연출진, 제작진, 스태프 모두 연애 버라이어티 계의 어벤저스가 뭉쳤다”고 운을 뗐다.  
 
박선혜 PD는 “‘돌싱글즈3’는 ‘사랑에 빠지세요’라는 규칙 아래서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상대를 알아가려는 시도가 더 활발한 출연진들이 등장한다. (이번 시즌은) 러브 라인이 활발하게 바뀌고 밤마다 역동적인 라인 변동이 생긴다”고 예고했다.  
개그맨 유세윤이 23일 오전 온라인을 진행된 MBNxENA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돌싱글즈3’(연출 박선혜)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려낸 연애 시리즈물로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4MC로 활약한다. 〈사진=MBNxENA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3/

개그맨 유세윤이 23일 오전 온라인을 진행된 MBNxENA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돌싱글즈3’(연출 박선혜)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려낸 연애 시리즈물로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4MC로 활약한다. 〈사진=MBNxENA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3/

유세윤은 “아직 나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출연진의 분위기가 저번 시즌보다 나이대가 젊어진 느낌이다. 또 러브라인이 빠르게 계속 얽힌다”고 했다. 이혜영은 “출연진이 모두 진지하게 방송에 임한다. 진지함을 포인트로 두고 방송을 보면 더 재밌어지지 않을까”라며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돌싱글즈’가 시즌3까지 올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 박선혜 PD는 “출연자들이 결혼을 겪어 봤고, 또 이별의 아픔을 겪은 사람들이기에 경험의 폭이 넓다. 그래서 실제 돌싱들은 물론 결혼에 대한 환상을 가진 사람 모두를 비롯해 다양한 시청자가 함께 (공감하며) 볼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돌싱글즈3’는 전 시즌과 달리 신혼여행 과정이 추가된다. 박선혜 PD는 “시청자가 어떻게 하면 지루하지 않게 방송을 볼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시즌 1,2 출연진이 녹화 당시 언급했던 ‘데이트가 더 길었으면 좋겠다’ 등의 발언에서 힌트를 얻었다. 데이트를 더 많이 다채롭게 구성하고자 여러 장치를 심었다. 그 장치 중 하나가 신혼여행을 보내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출연자를 어떤 기준으로 선정했는지 묻는 질문에 박선혜 PD는 “시즌 1,2를 통해 일반인 출연진이 방송 이후 외부적으로 받는 영향이 크다는 것을 느꼈다. 따라서 섬세하게 출연진을 선정해야겠다는 부담이 있었다. 많은 면접과 고민과 회의 끝에 선정했다. ‘얼마나 진심으로 짝을 찾고 계시는가’에 주목해 뽑았다”고 했다.  
이지혜가 23일 오전 온라인을 진행된 MBNxENA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돌싱글즈3’(연출 박선혜)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려낸 연애 시리즈물로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4MC로 활약한다. 〈사진=MBNxENA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3/

이지혜가 23일 오전 온라인을 진행된 MBNxENA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돌싱글즈3’(연출 박선혜)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려낸 연애 시리즈물로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4MC로 활약한다. 〈사진=MBNxENA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3/

시즌3의 키워드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유세윤은 “뜨거운 여름날의 추억”이라 답했고, 이를 듣던 이혜영은 “싸늘할 수도 있지 않을까”라며 지적했다. 이혜영은 “우당탕 좌충우돌 세계관”으로 키워드를 꼽았다. 이어 이지혜는 “누가 봐도 이 커플은 될 것 같다고 생각하며 재미없다고 느꼈는데, 그 커플이 바로 다음 날 라인이 바뀐다”고 했고, 정겨운은 “초반에 얌전하고 조용한 출연진들이라고 생각했는데 후반으로 갈수록 다른 모습을 보인다”며 시즌3 출연진 러브 라인의 변화무쌍을 예고했다.  
 
지금까지 연락을 나누는 출연진이 있냐고 묻는 질문에 이지혜는 “남기씨가 문자 메시지로 결혼식 초대를 해주셨다”고 했고, 이혜영은 “출연진 모두의 계정을 인스타그램으로 팔로우하고 있다”면서 “출연진이 혹시 방송 이후 고달픈 생활을 하고 있다면 도와주고자 그랬다. 또 잘 지내고 있다면 덩달아 기쁠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정겨운은 “시즌2 덕연 씨에게 몇 마디 조언을 해줬다”고 덧붙였다.  
배우 정겨운이 23일 오전 온라인을 진행된 MBNxENA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돌싱글즈3’(연출 박선혜)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려낸 연애 시리즈물로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4MC로 활약한다. 〈사진=MBNxENA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3/

배우 정겨운이 23일 오전 온라인을 진행된 MBNxENA ‘돌싱글즈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돌싱글즈3’(연출 박선혜)는 국내 최초로 돌싱들의 연애와 동거 생활을 그려낸 연애 시리즈물로 이혜영, 유세윤, 이지혜, 정겨운이 4MC로 활약한다. 〈사진=MBNxENA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3/

최근 방송에는 ‘우리이혼했어요2’를 비롯해 결혼과 이혼을 소재로 한 콘텐츠가 많이 다뤄지고 있다. 박선혜 PD는 “결혼, 이혼 소재가 누구나 공감할 수 있고, 가장 본인의 진짜 감정이 나올 수 있는 소재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방송에서 많이 다루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내 주변에도 돌싱이 있다는 점을 더 이상 특별하거나 숨겨야 할 부분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점”을 꼽으며 ‘돌싱글즈’ 시리즈를 통해 돌싱에 대한 인식이 바뀐 지점에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의 입장에서 남기, 다은 커플의 결혼에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 묻는 질문에 박선혜 PD는 “볼 때마다 소름 끼치고, 어떤 상을 받은 것보다 뿌듯하다”고 말하며, “시즌2 외전을 촬영할 때 다은씨가 눈물을 보이며 ‘시즌3’ 출연진들도 이런 감정을 꼭 느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시청률과 공약을 묻는 질문에 이지혜는 “시즌2에서 5.5%의 시청률이 나왔다. 당시 5% 시청률을 내건 정겨운에게 질문하겠다”며 정겨운에 답변 의무를 돌렸다. 이어 정겨운은 “두 자릿수 시청률을 예상한다”고 말했고, 이를 듣던 유세윤은 “생각 없는 놈”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겨운은 “시청률이 두 자릿수를 돌파한다면 영종도에 있는 내 개인 카페 장소 제공을 하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제작발표회 말미에 이혜영은 “돌싱글즈 출연 당시 이하늬에게 소개팅을 주선했다. (이번 시즌3에서도) 실제 결혼이 성사되고 아이까지 낳는 행복하고 즐거운 커플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돌싱글즈3’는 오는 26일 첫 방송 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