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빌리 아일리시, 4년 만 내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3 16:45

이세빈 기자
사진=현대카드 제공

사진=현대카드 제공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가 4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현대카드는 빌리 아일리시가 오는 8월 15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6 빌리 아일리시’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지난 2020년 퀸(QUEEN) 공연 이후 약 2년 7개월 만이다.
 
빌리 아일리시의 이번 내한 공연은 지난해 5월 발표한 두 번째 정규앨범 ‘해피어 댄 에버’(Happier Than Ever) 월드 투어의 일환이다. 팬데믹으로 공연이 취소된 후 올해 2월 재개된 월드 투어는 전 세계에서 매진을 이끌어냈다.
 
빌리 아일리시 측은 콘서트 티켓 판매 수익의 일부를 환경단체인 리버브(REVERB)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티켓 한장 당 1달러가 기부되며, 환경 오염으로 인한 기후변화 해결을 위해 쓰일 전망이다.
 
현대카드 소지자 대상 사전 예매는 다음 달 5일 정오부터 시작되며, 일반 예매는 이튿날인 6일 정오부터 가능하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