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필수는 없다’ 종영 앞둔 윤두준 “애착 많이 가는 작품”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3 18:02

박로사 기자
사진=KT스튜디오지니 제공

사진=KT스튜디오지니 제공

“군대 제대 이후 첫 작품이라 애착이 많이 가는 작품이다.”
 
하이라이트 멤버 겸 배우 윤두준이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종영 소감을 밝히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저력을 입증했다.
 
윤두준은 종영을 앞두고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를 통해 “‘구필수는 없다’는 제대 이후 첫 작품이라 더 애착이 많이 가는 작품이다. 정말 좋은 연출진들과 선후배 배우들을 만나 즐겁게 찍을 수 있었고, 많은 시청자들이 사랑해주신 만큼 더욱 뿌듯하고 즐거운 시간으로 기억될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구필수는 없다’는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가게 사장 구필수(곽도원 분)와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정석(윤두준 분)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밀착형 휴먼 코믹 드라마다. 정석은 이상과 현실의 괴리 속에서도 당당히 꿈을 좇는 모습으로 전 세대 시청자들에게 유쾌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했다.
 
윤두준은 특유의 편안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건드렸다. ‘동네친구 24’ 애플리케이션으로 스타트업에 도전하는 과정에서는 절로 응원을 불러일으켰고 돌아가신 어머니의 이야기를 풀어낼 때는 톤과 분위기를 다각도로 전환하는 내공을 발휘하기도 했다.
 
종영 소감과 함께 “앞으로도 하이라이트와 윤두준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감사하다”는 말로 팬들과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자극했다.
 
‘구필수는 없다’ 최종회는 23일 오후 9시 ENA에서 방송된다. 올레 티비와 씨즌에서도 본방송 이후 바로 시청할 수 있다. 넷플릭스에서는 일주일 뒤에 공개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