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왜 꿀벌에 꽂혔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3 07:00 수정 2022.06.22 18:00

권지예 기자

1분기 전국 양봉 농가서 꿀벌 78억마리 실종
ESG 활동 일환으로 윤종규 회장도 관심
KB국민은행 본점 옥상에 도시 양봉장 만들어
꿀벌 식량 '밀원수' 강원도에 10만 그루 심기

-

-

KB금융그룹이 유독 꿀벌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꿀벌이 실종되고 있는 현상에 주목하는가 싶더니, 여의도 사옥 옥상에는 꿀벌 서식지를 만들고 식물원에는 '꿀벌 호텔'을 설치하기로 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2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 옥상에 꿀벌 12만 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케이비(K-Bee)' 양봉장을 방문했다. 도시 양봉 사회적 기업 어반비즈와 함께 KB금융이 만든 도시 양봉장이다.

 
본점의 옥상은 통제구역이지만, 직원들은 자유롭게 드나들며 꿀벌이 머리 위를 날아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빌딩 숲 사이에서 6개의 벌통을 드나들며 날아다니는 12만마리의 꿀벌들이 꽤 생소한 그림을 연출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꿀벌이 여의도에 심어진 나무까지 돌아다닌다"고 했다.
 
KB국민은행 옥상에 설치된 6개의 벌통 모습

KB국민은행 옥상에 설치된 6개의 벌통 모습

KB금융은 도시 양봉장에서 수확한 꿀을 지역 내 저소득층 가정 등에 지원해 지역 상생에 기여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이 꿀벌 생태계 회복에 나선 것은 윤종규 KB금융 회장의 높은 관심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달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발표한 '벌집군집붕괴현상, 꿀벌의 경고에 응답하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양봉 농가의 220여만개 벌통 가운데 39만여개(17.2%)에서 약 78억 마리의 꿀벌이 집단 실종됐다. 
 
벌집군집붕괴현상이란 무리를 지어 사는 꿀벌들이 이처럼 갑자기 사라지는 것을 뜻한다. 
 
이에 KB금융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차원에서 꿀벌 생태계 회복을 위한 '케이비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나섰다. 꿀벌을 살리기 위해 관심과 동참을 독려하고, 이슈를 발굴해 사회적 움직임으로 발전시킨다는 목표다. 
 
먼저 KB금융은 밀원수 심기에 나섰다. 밀원수는 꿀벌의 식량으로, 헛개나무, 마가목, 옻나무 등이 대표적이다.   
 
KB금융은 나무 심기 사회적 기업 '트리플래닛'과 함께 강원도 홍천 등 지역에 향후 4년간 10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밀원숲을 조성하기로 했다. 
 
로블록스에서 즐기는 나만의 나무 심기 'K-Bee 프로젝트'.

로블록스에서 즐기는 나만의 나무 심기 'K-Bee 프로젝트'.

또 이 일환으로 고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플랫폼 로블록스에 '케이비 존'을 만들고, 내 나무 심기 이벤트를 펼치기도 했다. MZ세대가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를 통해 꿀벌이 사라지는 현실을 인지할 수 있도록 만든 이벤트다. 이를 통해 고객 5000명이 케이비 존에 돌아다니는 말벌을 잡은 후 획득한 묘목을 심었고, KB금융이 대신 강원도에 밀원수를 심어줬다.
 
지난 5일에는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꿀벌의 경고' 영상을 공개했다. 기후변화 등으로 꿀벌 실종이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알리기 위한 콘텐츠다.   
 
영상은 꿀벌 생존을 위협하는 환경 변화가 인류의 삶까지 위협하는 현실을 보여줬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기획하고 내레이션은 배우 김효진이 맡으면서 유튜브 영상 조회 수가 14만회를 넘었다. 
 
이 밖에도 서울식물원 내 ‘비(Bee) 호텔’을 설치해 벌의 생태와 환경 문제에 대한 체험 교육도 계획하고 있다. 
꿀벌의 경고 영상

꿀벌의 경고 영상

 
KB금융의 적극적인 꿀벌 살리기 움직임에 다른 금융사들도 관심을 갖는 분위기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최근 들어 꿀벌과 관련한 KB금융의 사업이 줄줄이 나오고 있어 내부에서도 이를 확인하고 논의하자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꿀벌 집단 실종 문제에 관심을 보이는 다른 금융그룹도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4월부터 '하나 비 컴백 농장' 조성 사업을 시행하고 있고, 농협중앙회는 양봉 농가 경영 안정을 위해 재해자금 200억원을 지원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말부터 이슈화된 꿀벌 수 감소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시작한 프로젝트"라며 "경영진 사이에서도 관심을 갖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