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리포트]프로야구 관중 수, 많은 만큼 인기 팀일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3 10:50 수정 2022.06.23 13:03

차승윤 기자
어린이날인 지난 5일 2022 KBO리그 프로야구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많은 관중이 야구장을 찾아 경기를 즐기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어린이날인 지난 5일 2022 KBO리그 프로야구 LG트윈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가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많은 관중이 야구장을 찾아 경기를 즐기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774명. 지난 4월 12일(화요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 경기 관중 수다. 관중 입장이 100% 허용된 데다 '개막 특수'가 한창이었던 시기를 고려하면 충격적이었다.
 
관중 수는 프로야구 전반에 대한 관심도와 팀들의 인기 서열을 가늠하는 척도로 자주 등장한다. 최근 불거진 프로야구 위기론을 뒷받침하는 근거로도 쓰인다. 때로는 월별, 경기 별로 쪼갠 데이터에서 무언가를 찾으려는 모습을 흔하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관중 수에 영향을 주는 변수는 단순하지 않다. 흔히 생각하는 팀의 인기와 최근 성적 등 한두 개의 원인으로는 설명하기 어렵다. 그렇다면 어떤 변수들이 관중 수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까. 지난 2010시즌부터 2019시즌까지의 프로야구 데이터를 분석해봤다.
 
지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KBO리그 10개 구장의 좌석 수 변화. 자료=민경훈 제공

지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KBO리그 10개 구장의 좌석 수 변화. 자료=민경훈 제공

 
먼저, 구장마다 다른 좌석 수를 고려해야 한다. 최근 10년간 4개 구단이 새 구장으로 이사해 이제 1만 석 내외의 작은 1군 홈구장은 사라졌다. 하지만 대전구장과 고척돔 좌석은 여전히 1만 중반대다. 올해 기준으로 총 좌석 수가 가장 많은 잠실구장과 가장 적은 대전구장의 차이는 약 1만2000석이다. 높은 확률로 만원 관중을 기대할 수 있는 주말 경기의 경우 구장별 관중 동원력의 차이는 상당하다.
 
같은 구장을 대상으로 관중 수를 조사할 때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구장에 따라 시즌별로 총 좌석 수가 변동하는 경우가 잦았다. 각 구장이 자체 리모델링과 관람환경 개선을 시도하며 총 좌석 수가 변했다. 대전과 수원은 증축을 통해 총 좌석 수가 다소 증가했지만, 그 이외에는 이벤트석 확대와 좌석 간격 개선을 이유로 총 좌석 수를 줄여왔다. 사직구장은 2008년 이후 리모델링을 통해 과거 3만 개의 좌석을 2만2990석으로 줄였다. 같은 구장에서 같은 구단이 기록한 관중 수를 시즌별로 비교하는 게 정확한 데이터라고 보기 어렵다.
 
 
두 번째 변수는 요일과 계절이다. 주말 관중이 주중에 비해 훨씬 많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다. 토요일은 화~목보다 평균 75% 더 많은 관중이 온다. 일요일에도 주중보다 50% 더 많은 관중이 찾는다. 금요일은 화~목 경기와 별 차이가 없다. 그런데 대부분의 구단은 금요일 입장료를 토·일요일 경기와 동일하게 책정한다. '불금'에 많은 관중이 야구장을 찾는다는 통념 때문이다.
 
계절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개막 직후인 3월과 공휴일이 많은 5월 관중은 시즌 평균보다 20% 정도 많다. 이후 장마 기간과 혹서기가 겹치는 6~8월에 침체기를 겪고, 시즌 말미인 9~10월에 소폭 증가한다.
 
지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KBO리그 10개 구단의 잠실 주말 경기 편성 비율. 자료=민경훈 제공

지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KBO리그 10개 구단의 잠실 주말 경기 편성 비율. 자료=민경훈 제공

 
마지막 변수는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이 짠 경기 일정이다. 2015년 KT 위즈가 1군에 합류한 후 지금까지 정규시즌 경기 편성 방식에는 변동이 없다. 각 구단은 총 144경기 동안 9개 팀과 16경기씩을 치른다. 홈·원정 경기 비율이 같다. 또 구단별 이동 거리가 최대한 비슷하도록 경기를 편성한다.
 
하지만 여기에는 위에서 언급한 주중-주말 변수가 고려되지 않는다. 상당한 관중 동원이 기대되는, 이른바 ‘빅 매치’가 의도적으로 주말에 몰려서 편성된다. 서울 잠실구장이 대표적이다. 팀 간 인기 비교를 할 때 잠실구장의 원정 경기 관중 수는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잠실 원정경기 편성에는 팀별 유불리가 확실히 존재한다. 야구단에 따라 잠실 주말 경기 비중은 최대 22%포인트 차이를 보인다. 2010~2019시즌 롯데와 SK의 잠실경기 편성을 비교했다. 두 팀이 10년간 잠실에서 치른 168경기 중 롯데는 106경기를 주말에 치렀다. SK는 70경기로 롯데의 66%에 불과하다.
 
레인보우 리포트 표.

레인보우 리포트 표.

 
홈팀인 두산과 LG도 마찬가지다. 흔히 ‘잠실 시리즈’라고 불리는 양 팀의 대결은 주말보다 주중 경기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KBO가 의도적으로 고정 편성하는 '어린이날 시리즈'까지 포함한다면, 잠실 시리즈의 공휴일 편성은 60%를 상회한다. 2022시즌 경우 잠실시리즈 16경기 중 11경기가 금~일요일에 치러진다. 올해 어린이날 시리즈가 목요일에 있었다는 걸 고려하면 주말 경기는 12경기로 늘어난다.
 
주말 경기 비중 상위권 구단은 인기 팀이 맞다. 다만 단순히 원정팀 별 잠실구장 관중을 정량적으로 계산해 인기도를 저울질하기에는 '통계적 잡음'이 많다. 인기 구단으로 분류되는 팀들의 잠실 원정 관중이 많은 건 높은 관심도가 가장 큰 이유겠지만, 그간 타 팀에서 비해 더 많은 주말 경기 덕분이기도 하다. 잠실을 홈으로 쓰는 두 팀도 마찬가지이다.
 
프로야구의 관중 수를 결정하는 요인은 정말 다양하다. 관중의 전반적인 추세를 통해 인기를 가늠하는 건 타당성이 있다. 그러나 경기 별 관중 수 하나하나에 지나치게 초점을 맞추거나 관중 수 하나로 리그의 인기 변동을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
관중으로 가득 찬 야구장은 선수와 팬, 야구 관계자 모두가 반기는 일이다. 최근 취임한 허구연 KBO 총재는 "리그 1000만 관중을 목표로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서는 더 정확한 원인 분석과 더 정교한 대안 제시가 필요하다.
 
민경훈(칼럼니스트) 
고려대학교 통계학과 재학중. '야구공작소' 칼럼니스트.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