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노멀진’ 젠더뉴트럴 트렌드에 질문 던진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4 17:07

김다은 기자
사진=플레이리스트 제공

사진=플레이리스트 제공

‘뉴노멀진’이 젠더뉴트럴 트렌드에 질문을 던진다.  
 
24일 방송하는 플레이리스트와 CJ ENM이 공동제작하는 ‘뉴노멀진’은 섹스칼럼과는 한참 멀어 보이는 차지민(정혜성 분)이 취재에 돌입하는 모습과, 그런 지민에게 성(性)에 대한 편견을 둘러싼 여러 질문이 주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뉴노멀진’ 측은 24일 자타공인 아날로그 취향의 에디터 지민이 동료 윤재이(김아현 분)와 함께 폴댄스 연습장에 있는 스틸을 공개했다. 지민 옆에는 의문의 남자가 서 있다.
 
또 립스틱을 들고 있는 셀럽 뷰티 에디터 정석진(이원정 분)과 은밀히 마주하고 있는 지민의 모습도 공개됐다.  
 
앞서 공개된 ‘뉴노멀진’ 3차 티저 영상에는 편집장 송로지(황승언 분)의 갑작스러운 주문으로 섹스 칼럼에 도전하게 된 지민의 모습과 함께, “왜 여성스러운 운동을 하면 다 게이라고 생각하는 건데?”라고 묻는 누군가의 목소리가 담겼다. 해당 영상에서 석진은 “지민 씨는 제가 화장하면 싫어요?”라고 조심스럽게 묻기도 해, ‘뉴노멀진’이 다룰 젠더뉴트럴 이슈를 예고했다. 젠더뉴트럴은 남녀의 구분 자체를 없애고 기존 성 역할에서 벗어나, 사람 자체로만 생각하려는 트렌드를 말한다.
 
24일 공개되는 ‘뉴노멀진’ 5화는 ‘섹스칼럼에 도전하다’ 편으로, 자타공인 유교걸인지민의 성(性)에 대한 탐방기를 다룬다. 성 역할이 고정돼 있다는 편견에 목소리를 낸 남자의 정체는 6화 ‘남자는 폴댄스 하면 안 되나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