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화소 시대 연 삼성…갤S23, 두뇌·눈 싹 바꾼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4 07:00 수정 2022.06.23 17:39

정길준 기자

카툭튀 20% 줄인 '아이소셀 HP3'
'2억 화소' 벽 넘어 소형화까지
내년 초 갤S23 울트라 탑재 기대
GOS 논란에 미디어텍 도입할까
갤럭시 전용 AP 개발 총력

2억 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3'. 삼성전자 제공

2억 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3'.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업계에서 가장 작은 2억 화소 이미지센서로 초격차 경쟁력을 과시했다. 내년 초 출시하는 플래그십 신제품 '갤럭시S23'(가칭, 이하 갤S23) 시리즈 탑재가 유력하다. 전작의 의도적 품질 저하 논란을 벗어나기 위해 눈(카메라)과 두뇌(AP)를 싹 갈아엎어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를 선보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23일 픽셀 2억개를 탑재한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P3'를 공개했다. 픽셀 크기가 기존 대비 12% 작아진 0.56㎛(마이크로미터, 1㎛=100만분의 1m)로 설계돼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크기를 최대 20%까지 줄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센서는 갤S23 울트라에 도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2019년 8월 세계 최초로 내놓은 1억 화소가 넘는 이미지센서를 6개월 뒤 출시한 '갤럭시S20' 울트라에 넣었다. 
 
지난해 9월에는 세계 최초로 2억 화소의 벽을 뛰어넘었다. 하지만 원가 절감 전략 차원에서인지 올해 초 판매를 시작한 '갤럭시S22'(이하 갤S22)에 들어가지 않아 아쉬움을 샀다.
 
HP3에는 스마트폰 사진·영상 품질을 극대화하는 다양한 기술이 집약됐다.
 
2억개의 화소 전체를 활용하는 위상차 자동 초점 기술 '슈퍼 QPD'를 적용했다. 좌·우·상·하의 위상차를 이용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초점을 잡는다. 전 화소로 초점을 잡기 때문에 이미지 전 영역에서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또 초당 30프레임 8K 초고해상도·120 프레임 4K 고해상도 영상을 지원해 영화 촬영 수준의 '시네마 카메라' 성능을 구현했다.
 
'갤럭시S22' 울트라 팬텀 블랙.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S22' 울트라 팬텀 블랙. 삼성전자 제공

 
갤S23 시리즈는 연산을 담당하는 AP(중앙처리장치) 전략도 과감히 수정할 전망이다.
 
지금까지는 삼성전자가 설계한 '엑시노스'와 프리미엄 AP 시장 1위 미국 퀄컴의 '스냅드래곤'을 병행 채택했지만 최근 신흥 강자로 떠오른 대만 '미디어텍' 도입 관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이는 '갤럭시 S21' 시리즈부터 AP 품질을 두고 문제가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갤S22에는 AP 연산 과정에서 발열을 막기 위해 게임 화질을 낮추는 GOS(게임 최적화 기능)를 강제로 적용해 뭇매를 맞았다.
 
미디어텍은 합리적인 가격과 성능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이끄는 노태문 MX(모바일 경험)사업부장에게 매력적인 카드다.
 
노 사업부장은 갤S21 시리즈부터 일반 모델의 출고가를 100만원 미만으로 책정하는 등 가격 경쟁력을 키우는 데 주력해왔다.
 
미디어텍은 보급형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부품을 주로 담당했다. 중국 브랜드를 업고 점유율을 확대하다 프리미엄 시장까지 손을 뻗었다.
 
작년 말 공개한 '디멘시티9000'은 성능 측정사이트 긱벤치에서 퀄컴의 최신 AP를 웃도는 지표를 나타내며 시장을 놀라게 했다. 22일에는 연산과 그래픽 처리 속도를 각각 5%, 10% 향상한 '디멘시티9000 플러스'를 내놨다.
 
삼성전자는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갤럭시 전용 AP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해당 기간 스마트폰 신제품에 엑시노스 대신 퀄컴이나 미디어텍 부품을 선택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해외 IT 매체 폰아레나는 갤럭시 전용 AP와 관련해 "삼성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가 현재 미세공정에서 낮은 수율을 보이는 것이 문제"라며 "삼성의 목표는 '갤럭시S25'용으로 매우 강력한 칩을 만드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