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스맨 독주 막아라' 신구 강자 격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4 06:31 수정 2022.06.23 17:33

김두용 기자

부산광역시장배 대상경주 26일 스테이어 시리즈 세 번째 관문

위너스맨

위너스맨

장거리 최우수마 자리를 놓고 신구 강자 격돌이 관심을 끌고 있다.  
 
오는 26일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 ‘제17회 부산광역시장배 대상경주'가 개최된다. 부산광역시장배는 장거리 최우수마를 선발하는 ‘스테이어 시리즈’의 세 번째 관문으로, 서울과 부경의 3세 이상 말들이 총 6억원의 상금을 두고 1800m 경주를 펼친다.  

 
스테이어 시리즈 최우수마는 대상경주 상금 외에 1억원의 추가 인센티브를 받는다. 또 시리즈 누적승점 상위 3두는 9월 예정된 국제 초청 경주 ‘코리아컵’에 한국 대표마로 출전할 수 있는 우선권을 부여받는다.
 
부경의 ‘위너스맨’이 시리즈 1·2관문인 ‘헤럴드경제배’와 ‘YTN배’를 모두 우승하며 장거리 신흥강자로 떠올랐다. ‘행복왕자’ ‘심장의고동’ 등 기존 강자들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나선다. 
 
위너스맨(국1, 수, 4세, R126, 최기홍 조교사, 이경희 마주, 승률 68.8%, 복승률 81.3%)은 1·2관문 승자로 이번 경주에서도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다. 부마는 최근 씨수마로 좋은 실적을 내고 있는 ‘머스킷맨’이며 모마 ‘위너스마린’도 현역시절 1등급 경주에서 활동한 말이다. 
 
위너스맨은 데뷔 이후 꾸준히 경주 거리를 늘려 장거리에 집중했다. 지난 YTN배에서는 11번 가장 바깥쪽 게이트 번호를 받고도 선입에 성공, 전력을 잘 안배해 4코너를 크게 돌아 라이벌 행복왕자를 따돌린 뒤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며 우승을 차지했다. 2018년 청담도끼 이후 4년 만에 스테이어 시리즈 3관왕이 탄생하게 될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행복왕자(외1, 미국, 수, 5세, R129, 박윤규 조교사, 이방훈 마주, 승률 44.4.%, 복승률 72.2%)는 전년도 ‘그랑프리’ 우승을 하며 장거리 최강자에 등극했다. 데뷔 후 8번째 경주에서야 첫 승리를 거두었지만 최근 2년간 있었던 경주에서는 전부 1위 아니면 2위를 기록했다. 게다가 2년 동안 전부 1800m 이상의 장거리 경주만 출전했다. 
 
행복왕자

행복왕자

행복왕자는 지난 YTN배에서는 위너스맨에게 1위를 내줬지만 당일 컨디션이 좋지 않았고 무거웠던 안쪽 주로에서 달린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 충분히 설욕이 가능하다는 평가다. 마체중 570kg의 남다른 체구를 자랑한다. 큰 체구에서 나오는 스테미나는 훌륭하지만 중량으로 인한 다리 쪽 부담이 우려된다.
 
심장의고동(국1, 수, 6세, R125, 지용철 조교사, 오종환 마주, 승률 38.5%, 복승률 42.3%)은 2012년 연도 대표마 ‘지금이순간’의 자마다. 작년 대통령배(GⅠ)에서 우승하며 한국경마 최초로 부자가 GⅠ경주에서 우승하는 기록을 남겼다. 
 
심장의고동은 대통령배를 통해 명실상부한 장거리 강자로 입지를 굳혔지만 올해 스테이어 1·2관문에는 출전하지 않았다. 대신 서울마주협회장배에 출전했으나 아쉽게 4위에 머물렀다. 다소 변동이 있는 출전거리로 인해 꾸준히 장거리에 주력해 온 다른 강자들 사이에서도 활약할 수 있을지가 승부를 결정하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청담도끼(외1, 미국, 거, 8세, R134, 토니 조교사, 김병진 마주, 승률 47.4%, 복승률 65.8%)는 왕년의 장거리 1인자다. 2018년 부산광역시장배 우승마이자 그해 스테이어 시리즈 3경주를 모두 석권한 주인공이다. 2분 4초 3이라는 국내 2000m 최고기록을 보유했고 지금까지 총 수득상금이 30억원을 넘을 정도의 명마다. 하지만 8세라는 적지 않은 나이로 인해 최근 성적은 조금 아쉽다. 그마저도 작년까지의 성적이며 올해는 첫 도전이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