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데이원 가입 승인했다...'구단주 허재·단장 정경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4 11:15

차승윤 기자
허재 데이원자산운용 최고책임자(사장급). [사진 데이원자산운용]

허재 데이원자산운용 최고책임자(사장급). [사진 데이원자산운용]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을 인수한 데이원자산운용이 한국 프로농구의 새 식구로 정식 인정받았다.
 
한국농구연맹(KBL)은 24일 오전 서울 논현동KBL센터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데이원의 리그 신규 가입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허재 스포츠 부문 총괄 대표이사는 데이원의 구단주로, 전 TG삼보 선수 출신인 정경호가 단장으로 선임됐다. 데이원의 리그 가입 특별회비는 15억원이다.
 
두 번째 총회 만에 승인이 내려졌다. KBL은 지난 22일 총회를 열어 데이원의 가입을 검토했지만, 다른 구단들이 데이원의 운영 계획에 대한 추가 자료를 요구하면서 가입 승인이 이뤄지지 않았다. 특히 당시 구단들은 데이원이 주장한 네이밍 스폰서 유치를 통한 자금 확보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틀 만에 구단들이 요구한 보완 서류를 확인한 끝에 승인이 내려졌다. 이로써 오는 2022~23시즌 프로농구는 10개 구단 체제가 이어지게 됐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