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하정우 "'백두산' 1000만이요? 응원하고 기도하는 마음이죠"[종합]
하정우 배우 하정우가 또 한 번 재난 영화로 돌아온다. 백두산 폭발이라는 가상의 상황을 담은 영화 '백두산'이다.     하정우는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 영화의 탄생부터 참여해 결과물을 내놓기까지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19일 개봉한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신과함께' 시리즈를 제작한 덱스터스튜디오의 신작이자 순 제작비 260억원이 투입된 작품이다.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 전혜진, 배수지가 출연한다. 이해준·김병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하정우는 극중 예기치 않게 작전을 이끌게 된 EOD 대위 조인창 역을 맡았다. 전역 대기 중에 미사일 해체를 담당하는 기술진으로 북한에 가게 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로 얼떨결에 작전의 책임자가 되는 인물이다. '암살' '신과 함께-죄와 벌' '신과함께-인과 연'까지 세 편의 1000만 영화를 탄생시킨 하정우는 다시 한번 대박 흥행을 정조준한다.     '백두산'은 하정우의 동생 차현우가 이끌고 있는 퍼펙트스톰필름이 공동제작한 작품이다. 하정우는 이 프로젝트의 초창기부터 함께 했다. 이에 대해 "2014년 처음 기획된 영화다. 'PMC'를 준비할 때였다. '백두산' 프로젝트를 알게돼 공동 제작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 "백두산 화산 폭발이라는 소재가 영화적으로 재미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재난 영화를 좋아한다. 백두산 폭발이라는 소재 자체가 단순히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인물이 '더 락'의 니콜라스 케이지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흥미로웠다"고 밝혔다.   하정우   이병헌에게 직접 연락을 해 출연을 제의하기도 했다. 하정우는 "모두가 이병헌을 원했다. '싱글라이더'를 함께 하며 형이 하고 싶다고 하더라. '미스터 션샤인' 찍을 때 연락을 드렸다. 흔쾌히 결정을 해주셔서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면서 "정말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막연하게 우주 슈퍼 대스타 느낌이지 않나. 이 작품을 통해 가까워지면서, 시간을 보내면서, 인간적이고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털털하고 따뜻하다. 좋은 인간미를 많이 느꼈다. 연기할 때는 에너지가 참 좋다. 매 테이크 갈 때마다 열정적이더라. 20대 같은 열정을 느꼈다. 악마 같이 완벽한 느낌이 들어서, 열정까지 계산된 것인지 생각했다. 사실 별명을 악마라고 지어주고 싶었다. 그런데 본인이 알랭들롱을 너무 밀었다"며 웃었다.     충무로를 대표하는 두 배우가 만났으니 언제나 마음이 맞을 수만은 없었을 터. 그럼에도 협의를 통해 뜻을 맞췄다고. "(의견 충돌 같은)그런 경우는 거의 없었다. 결정은 감독이 하는 것이기 때문에. 리딩 때 만나도 영화에 대해 폭넓게 이야기를 나눴다. 자유 토론하는 시간이 있다. 그럴 땐 마음껏 이야기한다. 전체적인 톤을 정한다. 촬영할 땐 그때그때 이야기한다. 전체적으로 그렇게 협의해 가면서 촬영했다"고 전했다.     또 하정우는 이병헌과 다른 성향이라고 이야기하면서 "이병헌은 촬영할 때 먹방 유튜브 보면서 앉아 있는 편이다. 저는 정신없이 왔다갔다 하는 편이다. 형은 정적으로 에너지를 비축한다면, 저는 움직이면서 에너지를 채운다"라고 설명했다.   하정우   이병헌 뿐 아니라 배수지의 캐스팅에도 하정우가 관여했다. 배수지를 제작사에 추천한 이가 하정우다. "여러 여배우가 있었는데, 제가 수지 어떠냐고 이야기했다. 수지가 황보라와 드라마를 찍으며 친해져서 몇 번 만났다. 감독님들이 '정말 새롭다'더라. 그렇게 제작사에서 시나리오를 보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제가 알고 있는 수지의 성격은 되게 털털하고 과감하다. 거리낌이 없다. 넓은 느낌이다. 그래서 이 역할이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저도 처음 시나리오를 보내면서 '수지가 과연 임산부 설정까지 받아들일까'라고 생각했다. 그것조차도 수지가 과감하게 하겠다고 하더라. 놀라웠다. 나이 차가 느껴지지 않았다. 겉모습은 나이 차가 느껴질 수 있지만, 어렸을 때부터 활동을 해서 그런지 배포가 있다"고 배수지를 칭찬했다.     하정우는 배수지와의 달달한 멜로 신에 대해서는 "오글거렸다. 미쳐버리는 줄 알았다. 너무 민망하더라"며 웃었다. 그는 "시나리오에 '볼을 잡는다'는 지문이 있었다. 민망하면 귀부터 빨개지는 스타일이라. 그런 장면 찍으면 오글거리고 미칠 것 같고 민망하다. 맨날 남자 배우들하고만 찍어서 어색했다"고 덧붙였다.     '백두산'은 겨울 대작 가운데 가장 주목받는 작품이다. 하정우는 "응원하고 기도하는 마음이다. 할 수 있는 건 없으니까"라면서 1000만 예감에 대해 묻자 "예감은 있는데, 말씀드릴 순 없다. 왜냐하면 함부로 이야기할 수 없다. 쉽게 말을 던지면 복 달아난다"며 웃었다.   하정우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    
2019-12-20 15:05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