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포드 선방쇼에도 승부차기 지옥...케인은 또 무관
유로 2020 우승 트로피를 거머쥘 기회를 놓친 해리 케인. 사진=게티이미지   잉글랜드 대표팀의 55년 만 메이저 대회 우승 도전이 또다시 승부차기 앞에서 물거품이 됐다. 이에 해리 케인은 무관 불명예를 벗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결승전에서 승부차기까지 이어진 치열한 경기를 벌였지만 결국 패했다. 연장전까지 이어진 경기에서 1-1로 비겼지만, 승부차기에서 3번째 키커부터 내리 실패해 2-3으로 패했다.     잉글랜드로선 한 치도 물러설 수 없는 경기였다. 잉글랜드는 자국에서 열린 1966년 월드컵 이후 단 한 차례도 메이저 대회 우승을 거머쥐지 못했다. 55년 만에 도전하는 우승이었던 만큼 간절했다.     대표팀 에이스 케인에게도 중요한 경기였다. 아직까지 무관인 케인에게 이번 대회는 첫 우승 트로피를 안길 기회였다. 케인은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득점왕과 도움왕에 빛나는 최고의 실력을 보이며 활약했지만 소속 구단 토트넘이 부진해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지 못했다.     하지만 잉글랜드는 또다시 승부차기 앞에서 좌절을 겪어야 했다. 지난 유로 1996 때 잉글랜드는 우승의 꿈을 품에 안고 선전해 4강전에 올랐다. 하지만 독일과의 승부차기에서 여섯 번째 키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의 실패로 희비가 갈렸다. 이번 경기도 마찬가지로 승부차기에서 승패가 갈렸다.   연장전까지 이어진 경기에서 화려한 선방 쇼를 선보인 골키퍼 조던 픽포드가 승부차기에서도 ‘슈퍼 세이브’를 보여주며 활약했다. 안드레아 벨로티와 조르지뉴의 슛을 막아낸 것이다. 하지만 잉글랜드는 3번째 키커 마커스 래시포드를 시작으로 제이든 산초, 부카요 사카가 내리 실패하는 불행을 겪었다. 결국 사우스게이트 표 잉글랜드는 또다시 승부차기에서 우승 도전에 실패하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     이번 대회 승리가 누구보다 간절했던 케인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아쉬움과 암담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승부차기 패배는 나를 너무도 아프게 한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우리는 당분간 많이 힘들 것 같다. 남은 선수 생활에 큰 상처가 될 것 같다. 이게 축구다. 우리는 모두 우승하기를 원한다. 하지만 우리가 더 많이 발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우리는 아주 좋은 경기를 했지만 승리하기 위해 너무 심하게 파고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누구나 승부차기에서 실패할 수 있다. 실축한 동료들은 승부차기에서 배우고 성장할 것이다. 우리는 함께 이기고 함께 질 뿐, 누군가의 잘못은 아니다”며 승부차기에서 실패한 동료들을 감싸는 리더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대표팀 패배에 잉글랜드 레전드들도 아쉬움을 드러내는 한편, 잉글랜드 대표팀을 위로했다.   앨런 시어러는 “나는 래시포드, 산초, 사카를 동정한다. 어린 소년들의 어깨가 무거웠을 것이다. 축구는 잔인한 것”이라며 승부차기에서 실패한 대표팀 선수들을 위로했다.   프랭크 램파드도 “대표팀과 감독 사우스게이트에 위로를 표한다. 사우스게이트는 유로 1996에서 승부차기에 실축했던 인물이다. 이번 경기가 아주 뼈아플 것이다. 축구는 잔인하다.”고 말했다.     서지수 인턴기자
2021-07-12 09:50
유로 1996 주역 시어러, “잉글랜드 대표팀, 우리보다 훌륭해”
8일(한국시간) 치러진 덴마크와의 유로 2020 준결승전에서 승리한 잉글랜드 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   잉글랜드 축구 레전드 앨런 시어러가 결승행에 성공한 잉글랜드 대표팀을 극찬했다.   잉글랜드는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덴마크와의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준결승전에서 연장전까지 이어진 치열한 접전 끝에 2-1로 이겼다.     잉글랜드는 FIFA 랭킹 4위로 유럽 축구 강국이지만, 유로 첫 대회인 1960년 이후 단 한 번도 유로 대회 우승을 이루지 못했다. 유로 1968과 유로 1996 4강 진출이 잉글랜드 대표팀의 최고 성적이었을 정도로 우승 트로피와는 거리가 먼 팀이었다.   하지만 잉글랜드는 이제 자국에서 열린 1966년 월드컵 이후 55년 만에 처음으로 대회 우승을 노리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잉글랜드는 조별리그 1차전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크리스티안 에릭센 효과’로 하나로 뭉치며 이번 대회에서 저력을 보여주고 있는 덴마크를 상대로 선전했다. 잉글랜드는 덴마크에 볼 점유율(57-43%), 유효 슈팅(9-3개) 등 전반적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하지만 선제골은 덴마크에서 나왔다. 전반 30분 상대 파울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덴마크의 미켈 담스고르가 기회를 살려 득점에 성공한 것이다.     그러나 곧바로 잉글랜드의 추격이 시작됐다. 전반 39분 잉글랜드 팀이 압도적인 패스를 뽐냈다. 해리 케인의 침투 패스에 이어 부카요 사카가 오른편에서 뛰어들며 반대편의 라힘 스털링에 패스 연결을 시도한 것이다. 이때 스털링이 패스한 볼이 덴마크 수비 에이스인 시몬 키예르의 발을 맞고 덴마크 골망을 흔들었다. 덕분에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한 경기를 벌였지만, 승부가 나지 않았다. 특히 덴마크 대표팀의 골키퍼 카스퍼 슈마이켈이 뛰어난 선방쇼를 보이면서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하지만 연장 전반 막판, 라힘 스털링이 페널티지역에서 요하킴 메흘레의 발에 걸려 넘어졌고, VAR 판독 결과 페널티킥 기회를 얻어냈다.     키커론 해리 케인이 나섰다. 케인의 첫 슈팅은 슈마이켈에 막혔지만, 슈마이켈의 마무리가 완벽하지 못했다. 이에 케인이 재차 슈팅했고, 결승골을 만들어냈다.   첫 결승 진출에 잉글랜드는 흥분의 도가니다. 지난 유로 1996의 주역인 잉글랜드 공격수 출신 앨런 시어러도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시어러는 영국 ‘BBC’에서 “이날 경기는 너무도 멋졌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잉글랜드 대표팀은 우리가 유로 1996에서 해냈던 것보다 훨씬 뛰어나다. 그들은 많은 이들이 이루지 못한 것을 이루고 있다.”며 대표팀을 극찬했다.   이어 “나는 경기장에서 게리 리네커, 위르겐 클린스만과 함께 관중석에 있었다. 우리는 선수만큼, 경기를 바라보는 팬만큼 긴장했다.”고 덧붙였다.   유로 역사상 첫 결승행 진출에 성공한 잉글랜드 대표팀이 이제 유로 대회 첫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잉글랜드는 오는 12일 53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이탈리아와 유로 2020 결승전에서 만난다.     서지수 인턴기자
2021-07-08 18:25
‘유로 1996 우승’ 클린스만 극찬...“잉글랜드 승리 자격 있다”
유로 1996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독일 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사진=게티이미지   잉글랜드가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이후 독일을 격파하며 55년 만에 ‘독일 징크스’를 털어냈다.     잉글랜드는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16강에서 독일에 2-0으로 이겼다. 라힘 스털링의 선제골과 해리 케인의 쐐기골이 터졌다.     이번 승리는 대표팀 감독 가레스 사우스게이트에게도 의미가 깊다. 유로 1996 4강전 패배의 살아있는 증인이자, 패배를 야기한 장본인이기 때문이다. 당시 잉글랜드와 독일은 치열한 경기를 진행했고, 승부가 나지 않아 승부차기까지 경기는 이어졌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당시 대표팀의 여섯 번째 키커였는데, 그는 승부차기에서 실패했고, 이에 잉글랜드는 독일에 패했다.     이러한 아픔을 가졌지만, 결국 유로 2020에서 씻어냈다. 대표팀의 승리에 레전드들은 환호했고, 감독도 잉글랜드에 ‘새 역사’를 가져올 수 있어 기쁘다고 표했다.   한편 유로 1996에서 승리한 독일 대표팀의 위르겐 클린스만도 잉글랜드의 승리에 축하를 보냈다.   영국 ‘미러’는 클린스만이 잉글랜드 대표팀에 ‘품격 있는’ 축하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클린스만은 “영국은 마땅히 승리할 자격이 있다. 그들은 후반전을 지배했다.”며 잉글랜드를 극찬했다.     그는 “독일은 두세 차례 큰 기회를 가졌었다. 하지만 사용하지 않았다.”며 자국 대표팀이 부진했음을 인정했다.   클린스만은 잉글랜드 선수들이 뛰어난 활약을 보였으며, 매과이어를 비롯한 수비진의 역할이 출중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매과이어는 내가 바이에른 뮌헨에 있을 때 제자인 페레이라 루시우와 닮았다. 남들이 보지 못할 때 묵묵히 활약하고 긍정적이며 리더답다.”며 매과이어를 극찬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가는 길이 쉽지만은 않겠지만, 그들은 할 수 있다는 믿음을 보여줬다. 해리 케인이 첫 골을 넣었는데, 그의 에너지가 넘친다. 이를 잘 이용하면 유로 대회에서 이길 수 있을 것”이라며 덕담을 던지기도 했다.   한편 같은 날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햄던 파크에선 우크라이나가 스웨덴을 꺾고 8강에 올랐다. 우크라이나는 오는 4일 잉글랜드와 4강행 티켓을 걸고 맞선다.     서지수 인턴기자
2021-06-30 13:57
‘웸블리 악몽’ 격파한 잉글랜드...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는 이제 새 역사 기억할 것”
30일(한국시간) 독일과의 유로2020 16강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는 해리 케인과 잭 그릴리쉬. 사진=게티이미지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표 잉글랜드가 새로운 역사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55년 만에 ‘독일 징크스’를 털어낸 것이다.     잉글랜드는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16강에서 독일에 2-0으로 이겼다. 라힘 스털링의 선제골과 해리 케인의 쐐기골이 터졌다.     이날 경기 전반은 잉글랜드 수비가, 경기 후반은 잉글랜드 공격이 화려한 활약을 보였다.     전반전에서 독일 대표팀의 카이 하베르츠와 티모 베르너가 크게 선전했다. 하지만 모두 골키퍼 조던 픽포드의 손에서 좌절됐다. 픽포드는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하베르츠와 베르너의 슛을 모두 막아내며 팀의 철통 수비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픽포드는 외신 평균 7.71점으로 팀 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POM(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으로 선정됐다.   픽포드와 함께 해리 매과이어, 루크 쇼, 키에런 트리피어가 3백으로 철통 수비를 하기도 했다. 특히 외신은 매과이어가 부상으로 부진하던 시절을 모두 떨쳐내고 잉글랜드 대표팀 수비의 핵으로 활약했다고 평가했다.   경기 후반전에선 이번 대회 최고의 활약을 보이고 있는 스털링과 기다리고 기다리던 케인이 모두 골망을 흔들었다. 스털링은 후반 30분 선제골을 넣으면서 잉글랜드에 승기를 가져왔다. 치열한 접점이 오갔지만 득점하지 못했던 상황에 결정적 돌파구를 만든 것이다. 이후 케인은 경기 후반 교체 투입된 잭 그릴리쉬의 결정적 도움으로 후반 41분, 쐐기골을 넣으며 팀 승리를 확정지었다.     무엇보다도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의 전략이 잘 들어맞았다는 평가가 많았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이날 그릴리쉬와 필 포든, 메이슨 마운트 등 에이스 선수들을 선발 출전하지 않았다. 대신 부카요 사카를 선발 출전했다. 이에 외신은 우려를 표했다.     하지만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전략은 들어맞았고, 사카는 경기 초반 결정적 역할을 여럿 해냈다. 사카의 교체 선수로 출전한 그릴리쉬도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감독의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했다.   이날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승리로 인한 기쁨과 함께, 다음 경기를 위한 의지를 다졌다.   그는 “나는 매우 기쁘다. 큰 화면을 보고 있었는데 위에서 경기를 보고 있는 데이비드 시먼을 봤다. 그와 함께 유로 1996을 뛰던 시절이 생각나더라. 과거의 기억은 항상 뼈아프다. 하지만 이제 잉글랜드는 새로운 역사를 기억할 수 있다.”며 기쁨을 표했다.     감독은 “우리는 기쁨에 취하지 않고 다음 경기를 위한 준비를 할 것이다. 탈의실에 들어갔을 때부터 우리는 다음 경기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서지수 인턴기자
2021-06-30 07:45
필 포든, ‘악동’ 폴 개스코인 머리 재현..."유로 1996 바이브"
사진=필 포든 인스타그램 캡쳐   필 포든(21·맨체스터 시티)이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을 앞두고 잉글랜드 축구의 영웅이자 악동인 폴 개스코인(54)의 머리를 재현했다.     포든은 8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새로운 헤어스타일을 공개했다. ‘유로 96 바이브(느낌)’라는 문구를 덧붙였다. 영국의 다수 매체는 포든이 유로 1996 당시 개스코인으로 재탄생했다고 보도했다.   잉글랜드 대표팀 악동 폴 개스코인. 사진=게티이미지   개스코인은 유로 1996에서 잉글랜드의 4강 진출을 이끈 선수다. 1988년 처음으로 잉글랜드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던 개스코인은 A매치 총 57경기에 출장해 10골을 기록했다. 개스코인은 19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까지 영국 최고의 미드필더로 평가받았지만, 사생활은 매번 논란이 됐다. 현역 시절부터 과한 음주로 구설수에 올랐고, 은퇴 후에도 도벽, 성추행 등으로 문제를 일으켰다.    잉글랜드 대표팀의 유로 대회 최고 성적은 1968년과 1996년 대회 4강 진출이다. 포든은 새로운 머리와 함께 개스코인의 유로 1996 성적을 뛰어넘길 바라고 있다. 포든 역시 재능을 인정받았다.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뽑은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영플레이어’다. 포든은 이번 시즌 리그 28경기 출전해 14개의 공격 포인트(9골 5도움)을 기록했다.   한편 포든 역시 ‘악동’의 모습이 있다. 포든은 지난 9월 아이슬란드 원정 중 잉글랜드 대표팀이 머물고 있던 숙소로 현지 모델 등 여성 2명을 초대했다. 이후 그는 장소에 함께했던 메이슨 그린우드와 같이 코로나19 방역 지침 위반으로 대표팀에서 쫓겨났다. 그러나 잉글랜드 대표팀은 뛰어난 포든의 재능을 놓칠 수 없었다. 그는 같은 해 11월 A매치 명단에 재승선했다.     강혜준 인턴기자 
2021-06-08 23:04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