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주춤할 때 '갤워치4' 날았다
'갤럭시 워치4' 시리즈. 삼성전자 제공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건강 관리 기능을 대폭 강화한 삼성전자가 특유의 감성을 앞세운 애플을 바짝 추격하고 나섰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삼성전자는 지난 8월 공개한 '갤럭시워치4'(이하 갤워치4) 시리즈에 힘입어 분기별 최대 출하량을 달성하고 중국 화웨이의 2위 자리를 빼앗았다.   애플은 1위를 지켰지만 '애플워치 7' 출시가 4분기로 연기되면서 점유율이 전년 동기 대비 10%나 떨어졌다. 유럽에서 인기가 높아진 '어메이즈핏'이 3위에 올랐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선임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좋았다. 갤워치4 시리즈 출하량이 예상보다 훨씬 많았다"고 했다.   이어 "전체 출하량의 60% 이상이 중고가 모델의 점유율이 높은 북미와 유럽에서 판매됐다"며 "시장점유율을 더욱 높이기 위해 빠르게 성장하는 아시아 시장을 겨냥한 저렴한 모델을 2~3년 안에 출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올 3분기에 판매된 스마트워치의 3분의 1은 100달러 미만이다.    갤워치4는 헬스 모니터링·피트니스·수면 관리 등 통합 건강 관리 기능이 차별화 강점이다. 시리즈 최초로 체성분 측정 기능을 적용했다. 언제 어디서나 제품에 두 손가락을 대기만 하면 골격근량·기초 대사량·체수분 및 체지방률 등을 약 15초 만에 확인할 수 있다. '삼성 바이오액티브 센서'로 혈압·심전도·혈중 산소 포화도 등 다양한 건강 지표도 측정할 수 있다.   이에 반해 애플워치 7은 전작의 심전도(ECG)·수면 패턴·혈중 산소 포화도 측정 등을 유지했을 뿐 건강 기능을 추가하지 않았다.   웨어러블 OS(운영체제) 전환도 갤워치4의 흥행에 한몫 했다. 갤워치4는 기존 타이젠 OS 대신 구글과 공동 개발한 안드로이드 기반 웨어러블 OS를 도입했다. '원 UI 워치'는 스마트폰 등 삼성 갤럭시 디바이스와 일관된 경험을 보장한다.   사용자가 호환되는 앱을 스마트폰에 새로 설치하면 자동으로 갤워치4에도 다운로드가 된다. 연동된 앱의 설정을 변경하면 다른 기기에도 곧바로 반영된다.   임수정 애널리스트는 "삼성과의 파트너십으로 구글은 웨어러블 OS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2021-11-23 16:54
방탄소년단 '온' 왜 2주 만에 빌보드 싱글 차트서 사라졌나
미국 NBC '투나잇 쇼'에 출연해 뉴욕 그랜드 센트럴 터미널에서 'ON' 무대를 선보인 방탄소년단. [사진 NBC]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톱 10에 방탄소년단(BTS)과 NCT 127 등 한국 가수 2팀이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빌보드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최신 차트에서 방탄소년단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MAP OF THE SOUL): 7)’이 8위를 기록해 3주 연속 톱 10을 유지하고 있는 데 이어 NCT 127이 정규 2집 ‘엔시티 #127 네오존’으로 5위에 진입한 것. 두 팀은 ‘아티스트 100’ 차트에서도 각각 2위(NCT 127)와 4위(BTS)를 차지하며 K팝의 위상을 떨쳤다.    K팝의 빌보드 공략은 다양한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지난달 미국 정규 1집 ‘올 어바웃 러브(All About Luv)’로 ‘빌보드 200’ 5위에 입성한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의 몬스타엑스는 수록된 11곡을 모두 영어로 만드는 방식을 택했다. 지난해 데뷔 앨범 ‘슈퍼엠’으로 앨범 차트 정상에 오른 슈퍼엠(SuperM)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샤이니ㆍ엑소ㆍNCT127ㆍWay V 등이 힘을 합친 연합팀이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방탄소년단이 4연속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하는 것을 보면서 각기 다른 공략법을 모색한 것이다.       정규 2집으로 빌보드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 5위로 진이반 NCT 127. [사진 SM엔터테인먼트]하지만 또 다른 메인 차트인 ‘핫 100’에서는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NCT 127ㆍ몬스타엑스ㆍ슈퍼엠의 신곡은 싱글 차트인 ‘핫 100’ 입성에 실패했다. 방탄소년단의 ‘온(ON)’은 첫 주 4위로 진입해 자체 최고 기록을 세웠지만 2주차는 68위로 떨어졌고, 3주차는 100위권에 진입하지 못했다. 지난 앨범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첫 주 8위를 시작으로 8주간 ‘핫 100’에 머무른 것과는 사뭇 다른 모양새다. 왜 이번 신곡은 2주 만에 싱글 차트에서 사라지게 됐을까.         ━   “라디오 신곡 홍보 1주일 중 나흘 날아가”  2012년 7주간 ‘핫 100’ 2위를 기록한 싸이의 ‘강남스타일’ 이래 K팝 가수들에게 가장 약점으로 꼽히는 것은 라디오 점수다. 강력한 팬덤을 기반으로 앨범 판매량은 물론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및 스트리밍, 유튜브 조회 수 등에서는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지만, 미국 내 대중이 이용하는 전통 플랫폼에서는 상대적으로 약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미국 아미(방탄소년단 팬덤명)는 2017년 8월부터 ‘BTSx50States’ 캠페인을 시작했다. 50개 주에 있는 라디오 방송국을 전수조사하고 각 프로그램 담당자와 DJ들에게 방탄소년단을 알리고, 신곡을 신청하는 등 자발적인 프로모션을 벌이는 것이다.       방탄소년단의 '온' 첫 번째 뮤직비디오. 키네틱 매니페스토 필름 형식이다.[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덕분에 더 많은 사람이 방탄소년단을 알게 되고, 신곡이 발표될 때마다 순위도 올라갔다. 2017년 9월 ‘DNA’(85위) ‘핫 100’에 처음 진입한 이후 이듬해 5월 ‘페이크 러브’로 10위, 8월 ‘아이돌’로 11위를 기록했으니 괄목할 만한 성과다. ‘BTSx50States’의 PR 책임자인 티아라는 본지와 e메일 인터뷰에서 “3년 전엔 방탄소년단을 아는 사람이 없어 이들을 소개하는 책자를 만들어 보내야 했지만, 지금은 누구나 아는 팀이 됐기 때문에 그럴 필요가 없어졌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신곡 ‘온’의 경우 방송용 음원 전달이 늦어진 것을 가장 큰 실패 요인으로 봤다. 앨범은 지난달 21일 발매됐지만 25일에서야 전달되면서 빌보드에 집계되는 1주일 중 나흘이 날아갔다는 것이다. 티아라는 “몇몇 라디오 방송국으로부터 전달이 지연돼 방송할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홍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임팩트 데이트(impact date)’가 정해지지 않은 것도 차질을 빚게 된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이에 소속사 빅히트 측은 “프로모션 일정의 세부적인 사항은 공개할 수 없지만, 평상시 앨범 발매 및 전달 과정에서 달라진 부분은 없다”는 입장이다.         ━   “레이디 가가는 4331회, BTS는 91회 나와”   BTSx50States 캠페인 트위터 계정. 라디오에 방탄소년단 곡을 신청하고, 신청곡이 방송되면 해당 소식을 다시 공유한다. [트위터 캡처]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라디오 점수에서 0점을 받았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티아라는 “이전 곡보다 방송이 덜 된 것은 사실이지만 0점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2월 27일부터 3월 4일까지 집계된 라디오 방송 횟수를 살펴보면 방탄소년단의 ‘온’은 4개 방송국에서 91회 방송된 것과 달리 레이디 가가의 ‘스투피드 러브(Stupid Love)’는 173개 방송국에서 4331회 방송됐다. 비슷한 시기 나온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디 아더 사이드(The Other Side)’ 219회나 라우브의 ‘모던 론리니스(Modern Loneliness)’ 97회와 비교해도 현저하게 많은 숫자다.   미국 내 K팝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견제가 강해졌다는 추측도 나온다. 티아라는 “전통적인 언어 장벽을 비롯해 최근 코로나 19 등 많은 부가 요인이 있을 수 있지만 그 원인이 무엇이라고 특정할 순 없다”며 “분명한 것은 여전히 타 문화에 배타적인 방송국도 있지만, 점점 더 많은 사람이 관심을 보이고 있고, 서서히 장벽이 낮아지고 있는 만큼 언젠가 완전히 극복하게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   K팝 견제, 코로나 등 다양한 요소 영향     지난해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할시와 '작은 것들을 위한 시' 공연을 펼친 방탄소년단. [로이터=연합뉴스]‘온’ 역시 호주 가수 시아가 피처링한 버전이 더 자주 라디오에서 방송되고 있지만, 영어권 가수의 피처링이 필수조건은 아니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페이크 러브’는 라디오 차트 ‘톱 40’에 들었지만 미국 래퍼 니키 미나즈가 피처링한 ‘아이돌’은 그렇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라디오 반응이 가장 좋았던 곡으로는 ‘마이크 드롭’과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꼽았다. 일본계 미국인 DJ 스티브 아오키가 참여한 ‘마이크 드롭’ 리믹스 버전은 2017년 11월 ‘핫 100’에 28위로 진입해 9주간 머물렀다. 그는 “인지도가 부족했던 ‘DNA’가 가장 프로모션이 힘들었다”고 했다.    코로나 19 여파로 다음 달 시작하는 방탄소년단의 월드투어 ‘맵 오브 더 솔 투어’도 차질을 빚고 있다. 당초 4월 11~12, 18~19일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막을 올릴 예정이었던 한국 콘서트는 취소됐고, 18일부터 팬클럽을 대상으로 예매 시작 예정이었던 유럽 투어는 예매 날짜가 다음 달 29일로 미뤄졌다. 공연 주관사 라이브네이션 측은 “상황에 따라 스케줄이 변동될 수 있다”고 알렸다. 4월 25~26일 북미 투어 첫 공연이 열리는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의 리바이스 스타디움은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운영을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4월 5일까지 모든 콘서트 및 행사가 취소 및 연기된 상황이다. 다음 달 29일 열릴 예정이었던 빌보드 뮤직 어워드도 17일 연기 소식을 발표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2020-03-18 15:07
‘BMW 7’ 시리즈 친환경 디젤세단 출시
디젤엔진이 탑재된 BMW 7시리즈가 국내에도 선보였다. BMW코리아는 지난 16일 BMW의 최상위 모델인 7시리즈의 디젤 모델인 730d와 730Ld를 출시했다. BMW 730d와 휠베이스가 140mm 더 긴 730Ld는 BMW 이피션트다이내믹스(EfficientDynamics) 기술이 적용된 디젤엔진이 탑재돼 BMW 특유의 다이내믹한 성능과 효율, 경제성을 발휘할 뿐 아니라 안전성과 편안함, 고급스러움이 모두 결합된 최고급 프리미엄 세단이라고 BMW코리아 관계자는 설명했다. 2993㏄ 직렬 6기통 3세대 커먼레일 직분사 트윈터보 디젤엔진이 장착돼 최고출력 245마력, 최대토크 55.1㎏·m의 높은 성능을 발휘한다. 안전제한속도는 245㎞/h이며, 정지 상태에서 100㎞까지 7.2초(730Ld의 경우 7.3초)만에 도달한다. 또한 유해가스를 청정화하는 BMW 블루퍼포먼스 기술이 적용돼 CO2배출량 178g/㎞로 EU5뿐 아니라 2014년부터 시행되는 EU6 배기가스 기준까지 만족시킨다. 뿐만 아니라 BMW 이피션트다이내믹스가 적용된 브레이크 에너지 재생 기능이 적용되며, 다른 7시리즈 모델과 마찬가지로 다이내믹 드라이빙 컨트롤(Dynamic Driving Control)을 통해 운전자는 버튼 하나로 컴포트(Comfort), 노멀(Normal), 스포츠(Sports), 스포츠 플러스(Sports +) 등 선택이 가능해 개인 취향과 주행 환경에 따라 주행 상태를 최적화할 수 있다. 이밖에 헤드업 디스플레이, 크루즈 컨트롤, 바이제논 헤드라이트, 서라운드 뷰 등 첨단 안전보조기능과 함께, 10.2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 하이파이 라우드 스피커 시스템, TPEG 기능이 포함된 한글 내비게이션, DMB, 하이패스 등 운전자를 비롯해 탑승자들을 위한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및 편의사항들도 기본 제공된다. 가격은 730d가 1억 1990만원, 730Ld가 1억 3550만원(VAT포함)이다. BMW 커뮤니케이션 센터(080-BMW(269)-2200). 박상언 기자 [separk@joongang.co.kr]
2010-11-17 16:53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