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베컴과 만났다...2년 뒤 미국으로 가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사진=게티이미지   “나는 메시가 인터 마이애미 셔츠를 입고 경기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미국 메이저리그축구(MLS)의 인터 마이애미 공동 구단주 데이비드 베컴과 호르헤 마스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영입에 낙관적인 반응을 보였다.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10일(한국시간) 인터 마이애미 측이 메시가 머지않아 미국에서 뛸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메시가 이번 6월 말 바르셀로나와의 계약이 완료되지만, 후안 라포르타 바르셀로나 회장이 메시와의 재계약 협상이 잘 이뤄지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보아 바르셀로나에서 2시즌을 더 보낸 2년 후, MLS에서 뛸 수 있다고 봤다.   영국 ‘더 선’도 데이비드 베컴과 메시가 만나 회담을 가졌다는 보도를 하면서 “메시가 미국 경기에서 뛸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베컴이 메시의 인터 마이애미 영입에 자신감을 보였다면서, 메시가 인터 마이애미에서 자신의 축구 커리어의 마지막을 장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터 마이애미 공동 구단주 호르헤 마스는 “베컴과 나는 최선을 다 해 왔다. 우리는 최고의 선수들을 데려오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메시는 이 세대를 주름잡는 역대 최고의 선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시는 인터 마이애미에서 세계적인 팀을 꾸리고 우리 세대 최고의 축구를 완성할 것이다”며 포부를 다졌다.   메시 역시 자신의 커리어를 미국에서 마무리하고 싶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   그는 지난해 아르헨티나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항상 미국에서 사는 것, 그 리그에서 활동하는 것, 그리고 그 삶을 즐기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서지수 인턴기자
2021-06-11 00:14
이과인, 축구 선수 생활 응원해 준 어머니 별세
  이과인이 어머니와 함께 한 사진. 출처=이과인 인스타그램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출신 곤살로 이과인(34·인터 마이애미)의 어머니 낸시 자카리아스가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스페인 '마르카'는 이과인의 어머니가 지난 26일(현지시간) 4년간의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이과인의 어머니 사랑은 널리 알려져 있다. 지난 2020년 3월 유벤튜스 소속 당시 팀 내 확진자 발생으로 자가격리를 지시 받았으나, 아픈 어머니 병문안을 위해 급히 조국 아르헨티나로 떠났다.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쳤다. 이과인은 공항에서 경찰의 저지를 받았고, 코로나19 음성 반응 확인서를 제출하고 자가용 비행기를 이용하는 등 우여곡절 끝에야 아르헨티나에 도착할 수 있었다. 아픈 어머니를 보기 위함이었지만 비난도 쏟아졌다.   이과인은 2018년 국가대표 소집 이후 가진 인터뷰에서도 “2016년 코파아메리카 이후 어머니의 병을 알게 됐고, 은퇴를 고민했지만 어머니의 설득 끝에 계속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각별함을 드러냈다.   레알 마드리드, 유벤튜스 등 빅클럽에서 활약했던 이과인은 2020년부터 친형인 페데리코 이과인과 함께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MLS) 인터 마이애미 소속으로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4일 형제는 필라델피아 유니온과의 경기에서 동시 골을 기록하며 MLS 역사상 같은 경기에서 골을 기록한 첫 형제가 됐다.   마이애미 헤럴드에 따르면 당시 형인 페데리코는 아르헨티나에 있는 가족, 특히 아픈 어머니를 매번 생각하고 있다며 “이 골은 그들을 위한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이과인 역시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은퇴 후에는 “축구가 아닌 가족들과 함께 즐기는 삶”을 원한다고 말했기에 이번 소식이 더욱 안타깝다.    강혜준 인턴기자 
2021-04-27 17:59
MLS 폭격 중인 박지성 전 동료 치차리토
사진 = getty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박지성의 전 동료로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LA갤럭시의 치차리토(32·본명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미국 프로축구(MLS)를 폭격하고 있다.     지난 25일(한국시간) 치차리토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디그니티 헬스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2021 시즌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2라운드 뉴욕 레드불스와의 경기에 팀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전반 9분 치차리토는 팀 동료가 상대팀 박스 좌측에서 시도한 애매한 슈팅이 수비수를 맞고 굴절되자 각도가 없는 상황에서 몸을 날려 슈팅을 시도했고 이날 경기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이후 동점골을 허용해 다시 팽팽한 경기가 진행되던 전반 41분, 치차리토는 동료 선수가 한 번에 넘겨준 크로스를 완벽한 터치로 골키퍼와 1대 1 상황을 만들었고 이를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다시 한번 균형을 깨트렸다.     사진 = getty   불안한 리드가 계속되던 후반 15분, 이번에도 주인공은 치차리토였다.     치차리토는 팀 동료가 우측에서 시도한 크로스를 상대 레드불스 수비수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고 볼이 튀어 오르자 그대로 오른발 시저스킥을 시도, 결국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치차리토는 후반 33분 교체되었고 홈 팬들은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LA갤럭시는 상대에 추격골을 허용했지만 추가 실점은 허용하지 않으며 3대2 승리, 개막 2연승을 달렸으며 치차리토는 개막전 멀티골에 이은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2경기 5골 리그 득점 선두를 달렸다.     LA 갤럭시 소속으로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하고 있는 치차리토는 지난 데뷔 시즌에는 종아리 부상으로 12경기에 출전해 단 2골 만을 기록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이번 시즌에는 시작부터 공격 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리그를 폭격하고 있다.     김도정 기자 
2021-04-26 15:32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