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안철수 만나 '현대차의 자랑' 스팟, 로보셔틀 선보여
정의선 현대차 회장이 8일 안철수 위원장과 함께 4족 보행 로봇 스팟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현대디자인센터로 이동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전기차·수소전기차·자율주행차, 로보틱스,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등 친환경차와 미래 모빌리티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관련 산업 발전·미래 인력 육성 방안을 논의했다.   정 회장은 8일 현대차그룹의 남양연구소에서 직접 안 위원장을 맞이했다. 정 회장은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바쁠 텐데 연구소를 먼저 찾아줘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오늘 간담회에서 나눈 이야기가 새 정부의 신기술 및 경제정책 밑그림을 그리는 데 큰 도움이 되고 깊은 영감을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이 국가 산업의 미래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대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경쟁력을 강화해 대한민국이 글로벌 혁신 선도국가로 전환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안 위원장은 정 회장과 함께 현대차 자율주행차인 쏠라티 로보셔틀을 타고 행사장인 현대디자인센터까지 이동했다. 쏠라티 로보셔틀은 주행 상황을 인지·판단해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적용한 차량으로, 지난해 세종시에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뒤 현재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인 남양연구소에서도 시범 운행되고 있다.   안 위원장이 행사장에 입장할 때는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보스턴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개 '스팟'이 에스코트를 담당했다. 안 위원장을 비롯한 인수위원들은 웨어러블 로봇 등 로보틱스, 도심항공교통(UAM) 가상현실(VR) 체험, 아이오닉 5 로보택시 등 전기차 기술 시연을 참관했다.   UAM VR 체험을 한 안 위원장은 "지금 제일 많이 활용도가 있는 곳이 공항부터 강남까지인데 청와대가 이전해 용산으로 오게 되면 비행금지구역이 더 확장될 가능성이 있다. 그런 문제는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현대차 측은 "다른 루트를 찾아보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의선 회장이 안철수 위원장을 직접 안내하고 있다.   안 위원장은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전가치 아이오닉 5, EV6, GV60 등 현대차그룹 주요 친환경차를 시승했다. 수소전기트럭은 정 회장이 "제가 한번 운전해서 몰아보겠다. 버스 면허가 있다"며 안 위원장을 조수석에 태우고 2분간 직접 운행했다.   GV60은 안 위원장이 직접 운전해 시승했다. 정 회장이 "운전을 잘 하시던데요"라고 하자 안 위원장은 "옛날에 의대에 다닐 때 (면허를) 1종으로 땄다. 그때는 의사면허 시험 떨어지면 택시나 몰아야지 했다"며 웃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2022-04-09 09:17
정의선·김승연·신동빈, 1700조원 UAM '삼국지'
차세대 모빌리티로 각광받고 있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선점을 위한 ‘3대 연합’의 각축전이 예상되고 있다. 현대차와 한화가 두 축을 형성하다 최근 롯데도 UAM 시장에 뛰어들면서 흥미로운 삼각구도가 형성됐다. UAM 시장은 2040년까지 전 세계 17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여 사활을 걸어야 하는 미래 먹거리로 꼽히고 있다.     현대차·KT vs 한화·SKT     25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현대차와 한화가 가장 빠르게 UAM 시장에 뛰어들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현대차·KT와 한화·SK텔레콤의 연합 전선이 구축돼 더욱 흥미를 끌고 있다. 특히 연합 전선에 협력사들이 하나둘 합류하면서 상용화에 누가 먼저 성공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6, 17일 이틀 간 열린  ‘2021 K-UAM Confex’에서 ‘현대차 군단’의 위용이 드러났다. 기존 현대차·KT·현대건설·인천국제공항공사 라인업에서 대한항공이 합류, ‘어벤저스’가 구축됐다는 평가다. 현대차는 국내 UAM의 성공적 실현과 생태계 구축, 산업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신재원 현대차 사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박종욱 KT 사장 5개사 CEO들이 모두 참석할 정도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향후 그룹의 미래 사업에 UAM 비중이 30%를 차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재원 사장은 "UAM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각 분야를 이끄는 민간 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5개사가 UAM계의 '어벤저스'라는 생각으로 하나로 뭉쳐 UAM 시장을 여는 중심이 되겠다"고 말했다.     각 사는 전문성을 발휘해 중점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UAM 개발부터 제조, 판매, 운영, 정비, 플랫폼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 모델을 개발하고, UAM 시험비행을 지원한다. 대한항공은 유·무인 항공기 개발·정비 분야 기술력을 바탕으로 UAM 운항·통제 시스템과 교통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고, 여객·물류 운송 서비스 사업 모델을 연구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인 '버티포트'의 구조와 제반 시설을 설계·시공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버티포트 및 육상 교통과 연계된 모빌리티 허브 콘셉트를 연구한다. KT는 UAM 통신 인프라와 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하고, 모빌리티 사업 모델 연구와 UAM 교통관리 시스템 개발 및 실증 협력을 추진한다.     현대차의 미국 UAM 법인 슈퍼널은 알티튜드 엔젤(영국)과 스카이로드(독일), 원스카이(미국) 3개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기체 개발과 운영 체계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2025년 이후 상용화될 전망인 현대차와는 달리 한화·SK텔레콤 연합의 개발 속도가 조금 빠른 상황이다. 지난 11일 김포공항에서 한화시스템·SK텔레콤·한국공항공사·한국교통연구원으로 구성된 ‘K-UAM 드림팀’은 UAM 실증에 성공했다. 독일산 볼로콥터를 이용해 3분가량 상공을 누비며 UAM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한화는 미국 UAM 개발 업체 오버에어 지분 30%를 인수하는 등 그룹 핵심 사업으로 UAM을 꼽고 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가 이 사업의 지휘봉을 잡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와 한화의 UAM 적용 기술과 구동 방식 등에서 차이가 있다. UAM이 성장하는 시장이니만큼 파이가 커지면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 항공과 지상 연결 플랫폼 구축     지난해 6월 국토교통부는 현대차와 한화시스템, 대한항공, SK텔레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등이 참여한 민관 협의체 'UAM 팀 코리아'를 발족한 바 있다. UAM 팀 코리아는 2025년 국내 UAM 상용화에 앞서 실증 사업인 ‘K-UAM 그랜드챌린지‘를 실시하기로 한 상황이다.   'UAM 팀 코리아'에서 빠지는 등 한발 늦었지만 롯데그룹도 UAM 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2024년 인천공항과 서울 잠실을 UAM으로 운항하는 것을 목표로 할 정도로 속도를 낼 예정이다.     이를 위해 롯데는 7자 업무협력을 맺었다. 롯데지주와 롯데렌탈을 비롯해 미국의 스카이웍스 에어로노틱스, 모비우스에너지 등도 포함됐다. 롯데는 2022년부터 UAM 실증 비행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비행체 분야는 미국의 비행체 개발 업체인 스카이웍스 에어로노틱스와 배터리 모듈 개발 업체 모비우스에너지, 한국의 민트에어가 담당한다. 인천광역시와 항공우주산학융합원은 시험비행 및 사업운영 지원 역할을 한다. 롯데그룹 입장에서는 현대차, 한화와는 달리 예전부터 비행체를 개발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서 해당 기술을 보유한 미국 업체 등과 손을 잡았다.         롯데렌탈은 항공과 지상을 연결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운영을 중점 추진한다. 또 버티포트(UAM 이착륙장) 및 충전소 등 제반 인프라의 구축 및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 롯데지주는 그룹 내 역량과 네트워크를 결집해 실증비행 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차세대 먹거리로 UAM을 꼽은 만큼 전사적으로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LG에너지솔루션과 전기차 바스(Baas) 사업협력 MOU를 체결하는 등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롯데정보통신도 최근 전기차 충전사 ‘중앙제어’를 인수했고, 운전석 없는 자율주행셔틀 임시운행 허가를 국내 최초로 취득하기도 했다.       롯데 관계자는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은 물론, 저탄소 미래를 선도하는 중장기 비전을 보유하고 있다. 다가오는 UAM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이번 실증비행이 성공할 수 있도록 그룹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 UAM 연합이 지난 16일 협력식을 갖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2021-11-26 07:00
정의선 이어 조원태도 미래 모빌리티 UAM 시장 눈독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대한항공 제공   ‘하늘을 나는 자동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시장에 대한항공도 뛰어들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이 사내 UAM 사업 추진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항공 교통 관리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인기와 항공기 부품을 직접 제조하고 있는 대한항공이 TF팀까지 꾸려 본격적으로 UAM 시장 진출을 선언해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향후 차세대 이동 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는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놓고 주도권 확보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2040년이면 도심 내 비행 택시 사업이 상용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2040년 UAM 시장 규모 추정치는 1조5000억 달러(약 1680조원)에 달한다. 우주산업 시장의 2040년 추정치 1조1000억 달러(약 1230조원)보다 UAM 시장의 성장성이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눈독을 들이고 있는 이유도 UAM 시장이 미래 모빌리티 경쟁의 향방을 가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미 국토교통부가 출범한 민관협의체 UAM 팀 코리아에 참여하고 있는 대한항공으로서는 본격적인 채비를 갖춰 이미 도전장을 낸 현대차·한화와 정면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이미 구축된 승객·화물 운송 관리 시스템을 활용하고 무인기와 항공기 제조 노하우를 결합한다면 경쟁사보다 수월하게 UAM 전용 시스템 등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항공 여객·운송을 장악하고 있는 대한항공이 미래의 성장동력을 고려한다면 UAM 시장만큼 매력적인 분야도 없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UAM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이유도 그만큼 앞으로의 시장성이 크기 때문이다.    기존의 항공 운송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대한항공으로서는 UAM 요소를 결합한다면 확장성이 무궁무진할 전망이다. 게다가 UAM은 항공 산업과 생태계가 유사하게 구성될 것으로 예측돼 대한항공이 강점을 가질 수 있는 분야다.       현대차가 UAM 시장을 토대로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위해 KT와 손을 잡았다. 한화는 SK텔레콤과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대한항공도 하루 빨리 파트너를 찾아야 하는 게 과제로 꼽힌다.     다만 대한항공의 당면 과제는 아시아나항공과의 합병이다. 2024년까지 통합 항공사를 출범해 세계 7위 국적사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로 인해 당장 UAM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남매의 난’을 마무리 지으며 경영권을 사수한 조 회장이 승부수를 띄울 가능성은 충분하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2021-05-10 07:00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