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연출법
거장의 연출법이 공개된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 '브로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가 영화 속 남다른 디테일을 완성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만의 특별한 연출 방식을 공개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첫 한국 영화 연출작인 '브로커'의 로케이션에 있어 극의 스토리와 인물이 국내의 실제적인 풍경에 어우러지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이에 사전 헌팅 단계에서부터 직접 발품을 팔아 각 공간이 지닌 분위기 등을 면밀히 살피며 장소 선정에 공을 들였고, ‘상현’(송강호)의 세탁소 곳곳에 놓인 오래된 털실을 비롯해 ‘동수’(강동원)가 자란 보육원 벽에 남겨진 축구공 자국까지 생활감이 묻어나는 디테일로 세월의 흔적을 녹여내며 한층 리얼한 공간을 완성했다.   또한 동이 트고 지는 찰나의 순간을 기다리는 등 실제 시간과 날씨를 고스란히 담아낸 촬영 방식으로 자연스러움이 살아 숨 쉬는 빛과 영상을 구현해 관객들로 하여금 극중 인물에 깊숙이 이입할 수 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보다 생생한 현장감을 살리기 위해 동시 녹음에 중점을 뒀으며, 브로커 일행과 형사들의 여정이 그려지는 자동차 씬은 차량 내외부를 분리해 촬영 후 CG를 활용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배우들이 실제 차량을 타고 이동하는 모습을 있는 그대로 촬영해 현장감을 더했다.     '브로커'는 6월 8일 개봉한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브로커 연출법 브로커 일행 국제영화제 경쟁 촬영 방식
2022-05-13 08:12
'헤어질 결심' 1차 예고편 최초 공개…기대감 수직 상승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헤어질 결심(박찬욱 감독)'이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1차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1차 예고편은 형사 '해준'이 아찔한 높이의 절벽 위에서 변사 사건 현장을 꼼꼼히 살피는 모습으로 시작부터 눈길을 모은다.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이한 남편의 시신을 확인하고 형사와 마주한 순간에도 꼿꼿한 자세와 차분한 태도를 유지하는 사망자의 아내 '서래'. 이러한 '서래'와 '해준' 사이 긴장감이 맴도는 가운데 의심과 관심을 오가는 두 사람의 미묘한 감정이 드러나며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특히 긴박감 넘치는 사건 현장에서 '해준'을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지켜보는 '서래'의 모습은 "짙어지는 의심, 깊어지는 관심"이라는 카피와 교차되며 몰입감을 더한다. 이어 강렬한 장면들이 휘몰아치는 가운데, 탁 트인 바다를 배경으로 마주한 두 사람이 "내가 그렇게 만만합니까?", "내가 그렇게 나쁩니까?"라고 서로에게 묻는 대사는 서스펜스와 멜로를 오가는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하며 마지막까지 시선을 사로잡는다. 영화는 6월 29일 개봉 예정이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예고편 기대감 기대감 수직 예고편 최초 국제영화제 경쟁
2022-05-11 22:01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첫 수사멜로극…도전은 계속된다
    기대감이 고조된다.   박찬욱 감독의 4번째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으로 기대를 모으는 '헤어질 결심'이 서스펜스와 멜로를 넘나드는 수사멜로극으로 새로운 영화적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04년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은 '올드보이', 2009년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받은 '박쥐', 2016년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아가씨'에 이어 올해 '헤어질 결심'으로 4번째 칸 경쟁 부문 진출의 쾌거를 이룬 박찬욱 감독.   영국 BBC에서 방영된 첫 드라마 시리즈 연출작 '리틀 드러머 걸', Apple과 협업한 단편영화 '일장춘몽' 등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며 독창적 작품 세계와 매혹적인 미장센을 선보여온 박찬욱 감독이 '헤어질 결심'을 통해 6년 만에 한국 영화로 돌아온다.   파격과 금기를 넘나드는 강렬한 소재와 표현으로 관객을 매료시켰던 박찬욱 감독은 수사멜로극 '헤어질 결심'을 통해 전작과 완전히 결이 다른 새로운 작품 세계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계기로 만나게 된 사망자의 아내 '서래'와 형사 '해준'.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수사 과정의 팽팽한 긴장 가운데 서로에게 특별한 호기심과 의외의 동질감을 느끼는 두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낸 '헤어질 결심'은 서스펜스와 멜로를 넘나드는 신선한 영화적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의심과 관심을 오가는 관계의 변화, 수사 과정에 따라 밝혀지는 진실의 변화에 따라 켜켜이 쌓이는 두 사람의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은 관객에게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과 잊을 수 없는 여운을 남길 것이다. 이에 박찬욱 감독은 "이전 영화들이 아주 자극적인 경험을 하게 만드는 강렬한 영화를 목표로 했다면 '헤어질 결심'은 은근하고 미묘하게, 관객이 스스로 다가와서 관심을 갖고 매력을 느끼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영화"라고 전해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호기심을 자극하는 매력적 캐릭터와 예기치 못한 순간에 등장하는 적절한 유머, 그리고 박찬욱 감독의 감각적인 미장센과 연출력이 더해진 '헤어질 결심'은 모두를 서서히, 그리고 깊게 매료시키겠다는 포부다. 영화는 6월 29일 개봉한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수사멜로극 박찬욱 결심 박찬욱 박찬욱 감독 국제영화제 경쟁
2022-05-11 08:08
'칸 진출 횟수만 17회'…'브로커' 팀, 칸영화제와 남다른 인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 '브로커'가 감독부터 배우까지 칸 국제영화제와의 남다른 인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브로커(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충무로 대표 배우들의 만남으로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나아가 '브로커'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의 남다른 역대 칸 행보로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2001년 '디스턴스'로 제54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며 칸과의 인연을 시작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아무도 모른다'(2004, 경쟁 부문), '공기인형'(2009, 주목할만한 시선)을 비롯해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 경쟁 부문), '바닷마을 다이어리'(2015, 경쟁 부문), '태풍이 지나가고'(2016, 주목할만한 시선)까지 경쟁 부문과 비경쟁 부문을 아울러 꾸준히 칸에 이름을 올리며 섬세하면서도 날카로운 특유의 작품 세계를 인정받아왔다.   이어 2018년에는 7번째 칸 진출작인 영화 '어느 가족'으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는 영예까지 안으며 세계가 사랑하는 거장으로서의 면모를 입증했다.   여기에 베이비 박스에 놓인 아기의 새 부모를 찾기 위한 거래를 계획하는 자칭 선의의 브로커 ‘상현’ 역 송강호는 '괴물'(2006, 감독주간), '밀양'(2007, 경쟁 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비경쟁 부문), '박쥐'(2009, 경쟁 부문), '기생충'(2019, 경쟁 부문), '비상선언'(2021, 비경쟁 부문)으로 총 6번의 칸 초청을 받으며 국내 배우 중 경쟁 부문 최다 진출이라는 타이틀을 수립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도 발탁되어 칸과의 남다른 인연을 자랑한다.   ‘상현’의 파트너 ‘동수’ 역 강동원과 브로커의 여정을 집요하게 뒤쫓는 형사 ‘수진’ 역 배두나는 각각 '반도'(2020, 공식 선정작)로 한 차례, '괴물'(2006, 감독주간), '공기인형'(2009, 주목할만한 시선), '도희야'(2014, 주목할만한 시선)로 세 차례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한 바 있어 '브로커'를 통해 보여줄 이들의 새로운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렇듯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까지 역대 칸 진출 횟수가 17회에 이른다.   힘 있는 스토리텔링과 섬세한 연출로 전 세계를 사로잡아 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이자 세대를 뛰어넘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만남, 깊이 있는 메시지와 여운으로 기대를 높이는 '브로커'는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2022-04-18 08:37
아이유, 日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영화 '브로커' 출연 확정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하는 한국 영화 '브로커' 출연을 확정했다.   영화 '브로커'의 제작사 영화사 집 관계자는 1일 아이유의 합류 소식을 밝히며 "촬영 시기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상반기 촬영 예정"이라고 전했다.   영화 '브로커'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선보이는 첫 한국 영화 연출작. 약 5년 전부터 국내 제작진과 함께 오랜 시간 동안 구상해온 오리지널 각본 작품이다.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지난달 내한해 시나리오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사 집이 제작하고 CJ ENM이투자배급하는 '브로커'(가제)는 아이를 키울 수 없는 사람이 익명으로 아기를 두고 갈 수 있도록 마련된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앞서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가 캐스팅돼 화제를 모았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다섯 차례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거장으로 2013년에는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로 심사위원상을, 또 2018년에는 영화 '어느 가족'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아이유는 지난 1월 27일 정규 5집 선공개곡 'Celebrity'(셀러브리티)를 발표했다.    홍신익 디지털뉴스팀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2021-02-01 15:21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