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2위 밀 생산국 인도, '수출 전격금지'...빵·라면값 더 오르나
세계 밀 생산량 2위 국가인 인도가 식량 안보를 내세워 밀 수출을 전격 금지했다. 주요 밀 생산국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국제가격이 폭등하는 와중에 인도마저 수출을 금지하면서 연쇄 충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4일 인도 매체들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인도 대외무역총국(DGFT)은 전날 밤 밀 수출을 즉각 금지한다고 밝혔다. 대외무역총국은 국제 밀각격 상승으로 인해 인도와 이웃 국가, 기타 취약국의 식량안보가 위기에 처했다고 이번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인도 정부는 식량안보를 확보하고, 이웃국가와 기타 취약국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밀 수출 정책을 '자유'에서 '금지'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다만 13일 이전에 취소불능 신용장(ICLC)이 개설됐거나 인도 중앙 정부가 다른 나라 정부 요청 등에 따라 허가한 경우는 밀 수출을 허가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인도의 밀 수출 금지 발표로 전 세계 밀가룻값이 더 오로는 등의 연쇄적인 파장이 예상된다. 전 세계 밀 수출량의 25%를 차지하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전쟁을 치르면서 밀 공급량이 줄자 밀가룻값이 오르면서 빵값, 라면값까지 줄줄이 올랐다.   지난 3월 기준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거래된 밀 t당 가격은 407달러로 지난해보다 30% 이상 뛰었다. 인도는 그간 세계 밀 부족분을 보충해줄 수 있는 나라로 기대됐지만 지난 3∼4월 발생한 때 이른 폭염으로 인해 생산량이 줄면서 수출을 제한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돼왔다.   인도 정부는 지난주까지만해도 올해 밀 생산량 추정치를 봤을 때 수출을 통제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폭염에 따른 생산량 감소 우려와 함께 국제 밀 가격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국내 식료품 물가상승이 수치로 드러나자 밀 수출 통제로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밀생산국 인도 밀가격 30%인상 라면값 빵값 밀부족
2022-05-14 17:01
라면값 13년 만에 최대폭 상승…장바구니 물가 '비상'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이 라면을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라면 가격이 약 1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7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을 보면 지난달 가공식품 소비자물가지수는 109.89로 1년 전보다 3.1% 올랐다. 지난달 상승 폭은 2014년 11월 이후 6년 11개월 만에 가장 컸다.   품목별로 보면 라면 가격이 1년 새 11.0% 올라 2009년 2월 이후 12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농심과 오뚜기, 삼양식품, 팔도 등  대표적인 라면 업체들이 밀가루, 팜유 등 원재료비 상승을 이유로 8월부터 줄줄이 라면 출고가를 인상한 여파다.   오뚜기는 지난 8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올렸다. 가격 인상 폭은 진라면 12.6%, 스낵면 11.6%, 육개장(용기면) 8.7% 순이다. 농심도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 등 평균 6.8% 올렸다. 삼양식품도 삼양라면과 불닭볶음면 등 13개 라면 제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을 평균 6.9% 인상했다.  팔도 역시 지난 9월 라면 가격을 평균 7.8% 인상했다. 공급가 기준 비빔면 10.9%, 왕뚜껑 8.6%, 도시락 6.1%, 일품 해물라면 6.3%씩 올렸다.   통계청 관계자는 "업체들이 올해 8월, 9월에 출고가를 올린 것이 10월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에 반영됐다"며 "원재료 가격 상승은 곧바로 반영되기보다 다소 시차를 두고 점진적으로 반영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밀가루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국수 가격 역시 19.4% 올랐고, 비스킷과 파스타면, 빵, 스낵 과자 가격도 함께 상승했다.   문제는 국제 곡물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감에 따라 향후 가공식품 가격이 더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는 데 있다. 실제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곡물·유지류·육류 등 주요 식량 품목의 국제 가격을 지수화한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지난 10월 기준으로 전월보다 3.0% 상승한 133.2로 집계됐다.   여기에 장바구니 물가뿐 아니라 외식 물가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외식 물가지수는 115.10으로 1년 전보다 3.2% 상승해 2018년 11월 이후 2년 11개월 만에 가장 크게 올랐다.   품목별로는 생선회가 8.8%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죽과 막걸리, 갈비탕 등이 뒤를 이었다. 김밥 가격은 4.8%, 밖에서 사 먹는 라면 가격도 3.9% 각각 올랐다.   이에 따라 서민 체감 물가와 직결되는 생활물가지수는 지난달 4.6% 급등해 2011년 8월 이후 10년 2개월 만의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2021-11-07 14:42
돈 잘 벌면서 라면 값 올려?…농심에 따가운 눈총
서울의 한 대형마트 라면 매대에 진라면이 진열되어 있다. 연합뉴스 라면 가격 '도미노 인상'이 현실화되고 있다. 업계 2위 오뚜기에 이어 1위 농심이 가격 인상을 발표했다. 후발주자들도 조만간 가격 인상에 동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뒷말이 무성하다. 오뚜기의 경우 매출 하락의 여파로 '불가피한 조치'라는 반면, 농심은 매출 상승에도 불구하고 가격 인상 분위기에 편승해 소비자 부담을 가중시켰다는 지적이 나온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오뚜기는 이달부터 진라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했다. 2008년 4월 이후 13년 4개 월만의 인상 결정이다. 이로써 그동안 684원을 유지했던 진라면은 이제 12.9% 오른 770원에 판매된다.    오뚜기 관계자는 "그동안 소비자 물가에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해 라면 가격을 유지했지만,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부담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실제 올해 2분기 국제 원자재 시장에서 소맥(밀가루) 가격은 전년 대비 30% 이상, 팜유는 80% 이상 급등했다.    오뚜기에 이어 농심도 오는 16일부로 신라면 등 주요 라면의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밝혔다. 농심이 라면 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지난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 만이다.   주요 제품의 인상 폭은 출고 가격 기준으로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다. 이에 따라 현재 대형마트에서 봉지당 평균 676원에 판매되고 있는 신라면의 가격은 약 736원으로 조정될 예정이다.   농심 역시 라면 가격을 인상한 배경으로 팜유와 밀가루 등 라면의 주요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물류비, 판매관리비 등 제반 경영비용의 상승으로 인한 원가 압박 누적을 꼽았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언뜻 보면 라면 업체들이 원자재 가격 상승이라는 같은 이유로 가격을 올린 것 같지만, 속사정은 다르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오뚜기의 매출은 2013년 1조7282억원에서 2016년 2조107억원으로 2조원을 넘긴 데 이어 지난해 2조5959억원으로 늘어났다. 이 기간 한 해도 빠짐없이 매출이 늘어났다.    하지만 라면 매출은 2016년 6865억원에 이어 2017년 6805억원으로 소폭 줄어든 데 이어 2018년 7285억원, 2019년 6457억원, 2020년 7000억원으로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로 인해 오뚜기 전사 매출에서 라면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34.1%로 정점을 찍은 뒤 하락세를 보여 지난해 27.0%까지 떨어졌다.    반면 농심 매출액은 2016년 2조2170억원에서 2020년 2조6397억원으로 연평균 4.6% 꾸준히 성장했고, 영업이익률은 연평균 4.4%대로 안정된 성장세다.   특히 농심은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집콕' 현상과 영화 '기생충'에서 촉발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열풍에 힘입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12.6% 증가한 수치고, 영업이익은 103.4% 증가한 1603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소비자단체도 농심에 더 엄격한 잣대를 내세우고 있다. 원재료 가격 및 판관비의 증가 폭을 상회하는 매출 증가가 있었던 만큼 어려운 시기의 가격 인상을 자제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최근 성명을 내고 "농심의 매출원가와 판관비의 총 변동률이 16년 대비 20년 16.6% 상승했으며 이는 동기간 매출 상승 폭인 19.1%보다 낮은 수준"이라며 "어려운 시기에 소비자와 고통을 나누며 함께 있어 준 국민 기업으로 남을 수 있도록 가격 인상을 대승적 차원에서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2021-08-10 07:00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