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S 확률 0%, 터지지 않는 불꽃남자
롯데 자이언츠 새 외국인 투수 글렌 스파크맨(30)은 지난 2월 한국땅을 처음 밟으면서 "별명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주고 싶다"고 도전장을 던졌다. 그의 별명은 이름에서 착안한 불꽃(Sparky)이다. 지금까지는 '불꽃 투구가 전혀 나오지 않고 있다.     스파크맨의 올 시즌 성적은 6차례 등판에서 1승 2패 평균자책점 7.65로 부진하다. 20이닝 이상을 던진 총 49명의 투수 중 평균자책점이 가장 높다. 이닝 소화력도 굉장히 떨어진다. 4월 23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5이닝(3피안타 2실점)을 투구한 것이 가장 오랫동안 마운드를 지킨 기록이다. 외국인 투수가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한 차례도 기록한 적 없다는 건 굉장히 심각하다. 다승 공동 1위에 올라 있는 찰리 반즈와 박세웅의 호투에 가려져 도드라지지 않을 뿐, 굉장히 부진하다.   롯데는 스파크맨과 총액 80만달러(10억 3000만원)에 계약했다. 61만달러에 계약한 반즈보다 기대치가 더 높았다.     스파크맨은 2013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1라운드 전체 13순위에 뽑힌 유망주 출신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52경기(선발 26경기)에 등판해 4승 14패 평균자책점 5.99를 기록했다. 2019년은 풀 타임 메이저리거로 활약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101경기(선발 63경기)에서 23승 19패 평균자책점 2.88을 올렸다. 지난해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에선 6경기 1패 평균자책점 6.88로 부진했다.     스파크맨은 출발부터 삐걱댔다. 코로나19 확진으로 예상보다 늦게 입국했고, 캠프 도중 옆구리 부상으로 정규시즌 첫 등판이 미뤄졌다.     시간이 흐르고 정규시즌 등판이 거듭돼도 살아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지난 5일 KT 위즈전에서는 최악의 투구를 했다. 8명의 타자를 상대하는 동안 아웃카운트 하나 잡지 못한 채 5피안타 2볼넷, 몸에 맞는 공 1개로 6실점했다. 11일 NC 다이노스전에는 4회 양의지를 상대하다가 헤드샷 퇴장을 당했다. 3이닝 4피안타 2실점.     입단 때부터 우려를 샀던 단조로운 투구가 약점이다. 최고 시속 156㎞ 빠른 공을 지녔지만, 직구와 슬라이더가 약 89%를 차지하는 전형적인 투 피치 투수다. 상대 타자들이 노림수를 갖고 들어오기 쉽다. 공이 빠르지만 위력으로 이어지지 않는 이유다. 피안타율은 0.337로 굉장히 높은데 그 가운데 직구 피안타율이 3할 후반대로 가장 높다. 또한 4사구도 13개(몸에 맞는 공 3개 포함)로 많은 편이다. 투구수가 늘어나, 많은 이닝을 책임지기 어렵다. 구위와 제구 모두 전혀 기대에 걸맞은 모습을 전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개막 전에 2약으로 뽑힌 롯데가 초반 돌풍을 이어가려면 스파크맨의 반전이 필요하다.    개막 한 달이 지나면서 차츰 외국인 선수 교체 가능성이 흘러나오고 있다. 스파크맨의 입지도 점점 좁아지고 있다.     이형석 기자불꽃남자 확률 3이닝 4피안타 정규시즌 등판 외국인 투수
2022-05-13 06:30
'구필수는 없다' 한고은, 아내이자 엄마로 연기 변신
    '구필수는 없다'   배우 한고은이 명문대 메이퀸 출신 명품 판매원으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오는 5월 공개 예정인 ‘구필수는 없다’에서 한고은이 치킨가게 사장 곽도원(구필수)의 아내이자 명문대 메이퀸 출신의 명품 판매원 남성미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나선다.     남성미는 평범한 치킨가게 사장 구필수의 아내이자 과거 명문대 메이퀸 출신의 미모와 지성까지 겸비한 인물이다. 부족한 것 없이 꽃길만 걸을 줄 알았던 그녀의 삶은 어느 봄밤 운명처럼 마주친 불꽃남자 구필수와 결혼하면서 180도 뒤바뀌게 된다.   명품만 두르고 살 줄 알았던 남성미는 현재 백화점 명품매장 판매원으로 일하고 있다. 여자 ‘남성미’는 온데간데 없고 그저 구필수의 아내이자 정동원(구준표)의 엄’로 살아가며 마지막 희망인 아들에게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이런 와중에 살던 집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하면서 남편을 향한 남성미의 인내심에도 점차 한계가 오기 시작한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서는 한고은의 과거와 현재를 한 눈에 볼 수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빨간 베레모로 포인트를 준 메이퀸 시절의 한고은은 풋풋한 모습으로 뭇 남성들을 설레게 한 그녀만의 매력을 뿜어내고 있다. 이어 현재의 한고은에게서는 메이퀸 시절과 사뭇 다른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특히 극과 극 온도차를 자랑하는 남성미 캐릭터를 특유의 분위기로 표현하는 한고은의 모습이 그녀의 연기 변신을 더욱 기대케 한다. 한고은은 한때 누구보다 빛났지만 지금은 누군가의 아내로만 살아가는 남성미 캐릭터를 통해 이 시대 아내들과 찐한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구필수는 없다’ 제작진은 “한고은이 아니었다면 남성미 캐릭터의 매력을 완성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우아한 분위기를 가진 배우 한고은이 선사할 유쾌한 반전매력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구필수는 없다’는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가게 사장 곽도원과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윤두준(정석)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밀착형 휴먼 코믹 드라마. 오는 5월 올레 tv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seezn 그리고 스카이티브이(skyTV)의 종합 드라마/예능 채널에 편성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2022-04-04 10:29
'선녀들' 전현무→김종민 눈 번쩍…숙종 60세에도 ♥넘친 불꽃남자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선을 넘는 녀석들'을 통해 숙종의 모든 것이 밝혀진다.   오늘(12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될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3회에는 지난 방송에 이어 사랑도 일도 뜨겁게 했던 불꽃 남자 숙종 특집을 이어간다.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정유미는 '장희빈의 남자'로만 알고 있던 숙종의 또 다른 몰랐던 매력, 취향, 업적들을 파헤친다.   설민석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그려진 숙종의 사랑 외에도 다양한 이야기들을 들려준다. 그중 관심을 모은 것은 평균 나이 40살이던 조선 시대 60살 넘도록 장수한 숙종의 건강.   특히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등은 한겨울에도 부채질을 하며 사랑을 속삭인 불꽃 남자 숙종의 일화에 흥미를 보인다. 전현무는 "뭐든지 파이팅이 넘치셨다"는 반응을 드러낸다. 정력 넘치는 삶을 산 숙종의 건강 비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소문난 '고양이 집사'였다는 숙종의 일화에서는 의외의 면모도 발견된다. 신하들의 보고를 받을 때도 고양이를 안고 있었다는 숙종과 그의 애묘 금순이의 진한 우정은 감동을 전한다.     또 숙종은 흑염소, 오골계, 검은콩 등 블랙푸드에 대한 자신만의 확고한 음식 취향을 가졌었다고 전해져 그동안 우리가 몰랐던 숙종의 다양한 매력들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2020-04-12 16:23
권혁의 삼성전 승률 100%, 그 혼신의 의미
"긴장하진 않는다. 그러나 더 집중한다." 투수는 어느 누구를 상대하건 모두 이기고 싶다. 하지만, 하고 많은 팀 중에서도 꼭 팀, 그 타자만은 잡고 싶을 때가 있다. 권혁(32·한화)에게 삼성은 그런 팀이 아닐까. 권혁은 25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삼성전에 네 번째 투수로 구원등판했다. 7회 마운드에 오른 그는 2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흠 잡을 곳이 없었다. 시속 140㎞ 중후 반대 직구 위주로 던지며 평균 130㎞ 중반의 슬라이더를 곁들였다. 7회를 삼자범퇴로 마무리한 그는 8회 삼성의 클린업트리오를 상대로도 기죽지 않았다. 1사 뒤 최형우에게 중전안타를 맞았지만 채태인-이승엽으로 이어지는 강타선을 각각 유격수 직선타와 외야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야수들도 지원에 나섰다. 유격수 권용관은 채태인의 안타성 타구를 멋지게 몸을 날려 잡았다. 10개 구단 최고의 셋업맨으로 평가받는 안지만(32·삼성)과 견주어도 뒤지지 않았다. 안지만은 이날 두 번째 투수로 6~7회를 막으며 2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권혁은 올 시즌을 앞두고 한화로 FA(프리에이전트) 이적했다. '라이온즈'에 있었다면 못지 않게 많은 연봉이 보장됐겠지만, 그는 사뭇 다른 길을 택했다. '추격조'가 아닌 '필승조' 권혁의 삶. 그는 아무도 기대하지 못했던 인생을 성공적으로 열기 시작했다. 권혁은 올 시즌 '이글스' 불펜의 핵이다. 박정진과 권혁이 없었다면 한화의 전반기 5위 성적은 불가능했다. 팀이 원하면 언제든 공을 던졌다. 이날까지 80이닝을 소화하며 10개 구단 구원투수 중 압도적으로 길게 마운드를 지켰다. '불꽃남자'라는 애칭을 얻은 그는 등판 때마다 한화 팬들의 함성과 박수를 받는다. 그는 이날 경기까지 삼성전 승률 100%를 기록하기도 했다. 권혁은 경기 뒤 "삼성에 타격을 잘 하는 선수들이 많다. 실투 하나가 실점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렇다고 긴장하진 않는다. 하지만 더 조심하고 집중하면서 공을 던졌다"고 말했다. 권혁은 류중일 삼성 감독에게도 아픈 손가락이다. 어느 감독도 자기 식구를 보내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는 "권혁이나 배영수가 한화로 가면서 삼성이 이글스와 경기를 치를 때 유니폼을 반은 파란색, 나머지는 오렌지 색으로 입고 오시는 팬들이 계시다. 아마도 둘이 잘 던지길 바라시면서 한편으로 삼성 승리를 기대하실 것이다"고 했다. 류중일 감독은 지난 24일 배영수와의 선발 맞대결에 앞서 "서로 부담스러운 경기다. 상대는 막아야 하고 우리는 또 안타를 만들어야 한다"라고도 했다. 공 한 개 마다 혼신을 담아 피칭하는 옛 제자, 권혁을 보는 마음도 비슷할 듯싶었다. 서지영 기자
2015-07-26 06:00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