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팬 폭행 피해에 기성용 "얼마나 무섭고 두려웠을까"
“얼마나 무섭고 두려웠을까...”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끝난 프로축구 K리그1(1부) FC서울과 수원 삼성의 라이벌전. 이날 경기는 서울 공격수 조영욱의 결승 헤딩 골로 서울이 1-0 승리를 거뒀다. 서울은 수원과 ‘슈퍼매치’에서 3연승을 내달렸다. 그러나 명승부의 열기가 가시기도 전에 이날 경기장 밖에서 팬들 간 ‘폭행 사건’이 발생한 사실이 알려져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사건은 이렇다. 서울의 한 미성년자 팬 한 명을 다수의 수원 팬이 둘러싸며 위협적인 행동을 가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해당 영상을 살펴보면, 이들 무리 중 한 명이 서울 팬을 들어 올린 후 땅에 꽂는 폭행까지 저질렀다. 서울 팬은 급히 유니폼을 벗고 자리를 벗어나야 했다. 가해자는 사과문을 게시했지만, 여전히 비판은 이어지고 있다.   서울 주장 기성용도 이에 대해 한 마디 했다. 22일 울산 현대와 경기 종료 후 취재진과 만난 기성용은 “서울 선수로서 화가 많이 났다. 서울 팬이 그런 상황에 맞닥뜨린 게 안타까웠다. 위로를 전해주고 싶다”며 “절대 일어나면 안 되는 일이다. 슈퍼매치라는 좋은 분위기의 경기 속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 아쉽다. K리그에 위기로 다가올 수 있는 영향을 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기성용은 “피해자가 중학생이라고 들었다. 정말 어린 나이다. '얼마나 무섭고 두려웠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위로를 받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다. 선수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이 도움이 된다면 당연히 도울 것이다. 구단에서도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이 든다. 구단과 얘기해서 트라우마를 벗어나게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영서 기자기성용 서울 서울 선수 서울 공격수 서울 주장
2022-06-23 09:14
[IS 피플] 조영욱, 아시안컵 소화 후 슈퍼매치 출전 자처해 결승 골까지
프로축구 K리그1(1부) FC서울은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끝난 수원 삼성과 K리그1 2022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라이벌 수원과 맞붙는 ‘슈퍼매치’에서 최근 3연승을 질주했다. 최근 10경기로 범위를 넓히면 서울이 7승 1무 2패로 수원을 압도했다. 이날 경기 승리로 서울은 리그 3경기 연속 무승(1무 2패)에서 벗어나는 데도 성공했다.   서울 공격수 조영욱(23)이 승리 주역이었다.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한 조영욱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12분 헤딩 슛으로 결승 골을 터뜨렸다. 나상호가 왼쪽 측면에서 가벼운 움직임을 보이며 수원 수비를 따돌린 후 크로스를 올리자 호시탐탐 득점 기회를 엿보던 조영욱이 뛰어올라 머리로 공의 각도를 틀며 골네트를 갈랐다. 조영욱의 올 시즌 리그 3호 골.   슈퍼매치의 승패를 가른 건 골 결정력의 차이였다. 수원은 측면 공격수 강현묵이 결정적인 두 번의 득점 기회를 놓쳤다. 특히 전반 43분에는 서울 골키퍼 양한빈과 일대일 찬스를 잡았으나 득점에 실패했다. 이병근 수원 감독은 “공격 마무리를 할 수 있는 선수가 필요하다. 우리는 공격에서 미흡했다”고 짚었다.   사실 이날 조영욱의 몸 상태는 썩 좋지 않았다.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을 소화한 그는 지난 16일 귀국했다. 국제대회를 치르느라 피곤할 법도 했지만, 조영욱은 슈퍼매치 출전을 자처했다. 안익수 서울 감독은 조영욱 출전에 대해 “(조영욱이) 뛰고 싶다고 하더라. 한 번 보시죠. 자신 있는가 봅니다”라고 말했다.   국제대회 출전으로 인한 체력 부담과 시차 적응 등 악재가 있었어도 조영욱은 왕성한 활동량을 보였다.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결승 골까지 터뜨렸다. 안익수 감독은 “마음가짐이 상당히 좋은 선수”라며 칭찬했다. 조영욱은 “슈퍼매치에서 승리해 너무 기쁘다. 그것도 수원 원정에서 이겨 남은 일정에 대한 자신감 가질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조영욱은 몸 상태가 완전하지 않은 상태에서 경기를 뛰었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골을 넣은 그가 가장 먼저 달려간 곳은 서울 서포터즈 앞이었다. 그는 보란 듯이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며 서울 팬들을 열광시켰다. 조영욱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서울의 응원가가 울려 퍼지면 더 힘이 난다. 원정에서 선수들이 기죽지 않게 많은 팬이 와주셨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조영욱은 리그 경기에서 오랜만에 골 맛을 봤다. 지난 3월 11일 울산 현대와 5라운드 원정 경기(1-2 패) 이후 10경기 만에 득점포가 터졌다. 자연스레 팬들은 지난 시즌 기억을 떠올려 조영욱의 부활을 기대한다. 조영욱은 지난 시즌 개막 22경기에서 득점이 없었지만, 울산전 득점 이후 8골(14경기)을 넣었다. ‘몰아치기’에 대해 조영욱은 “팀에 도움되려면 공격수는 골을 넣어야 한다.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웃었다.   아시안컵에서의 실패는 잊었다. 조영욱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AFC U-23 아시안컵에서 3골을 넣어 대회 득점왕이 됐다. 하지만 대표팀은 8강에서 일본에 0-3으로 완패해 조기 탈락했다. 조영욱은 “황선홍 감독과 안익수 감독의 축구는 다르다. 대표팀에 가면 거기에 맞춰야 한다”며 “특별히 달라졌던 것은 없었다.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영서 기자 zerostop@edaily.co.krIS 피플 아시안컵 슈퍼매치 조영욱 출전 슈퍼매치 출전 서울 공격수
2022-06-20 10:31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