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포커스]'불펜' 문승원, 도박과 승부 사이
  SSG 랜더스가 문승원(33)을 뒷문에 배치한다.   문승원은 SSG를 대표하는 선발 투수다.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 연속 정규 이닝 이상을 소화했고 2019년에는 11승을 달성했다. 최근 4년 동안 평균자책점(ERA)도 4.60-3.88-3.65-2.86으로 준수했다. 통산 37승 43패를 기록한 그는 지난해 팔꿈치 수술을 받고 이탈했다. 그런데도 구단은 재활 중인 그에게 5년 55억원의 연장계약을 안겼다. '선발' 문승원의 꾸준함을 믿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김원형 SSG 감독은 문승원이 복귀하면 불펜으로 기용하겠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같이 재활을 진행한) 박종훈과 문승원을 함께 선발진에 투입하면 둘의 투구 수를 관리하기 쉽지 않다. 두 투수 중 문승원의 스타일이 불펜에 더 적합하다. 콜업 후 두세 경기 정도는 편한 상황에서 던지게 한 뒤 필승조에 넣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선발보다 불펜이 급한 건 사실이다. 올해 SSG 선발진은 ERA 3.31(1위·22일 기준)과 405이닝(2위)을 기록 중이다. 김광현(ERA 1.54) 윌머 폰트(ERA 1.99) 이태양(ERA 2.70) 오원석(ERA 3.95)까지 빈자리가 없다.   반면 불펜은 믿을만한 한 명을 찾기 어렵다. 김택형은 ERA가 5.19까지 올라 있다. 마무리 서진용도 6월 평균자책점이 4.5에 달한다. 그는 22일 경기에서도 호세 페르난데스에게 동점 투런 홈런을 맞고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왼손 고효준은 어깨 염증으로 2군에 내려갔다. 최고 시속 146㎞의 직구와 컷패스트볼,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을 구사할 수 있는 문승원이 불펜으로 가면 큰 힘이 된다.   문승원은 통산 불펜 기록이 48이닝 ERA 4.13 1패 3홀드 1세이브에 불과하다. 연투 경험도 두 번뿐이다. 복귀 시즌에 필승조로 기용하기엔 부담이 크다. 우승을 위한 승부수가 될 수 있지만, 후폭풍이 큰 무리수가 될 수도 있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IS 포커스 문승원 불펜 불펜 문승원 선발 문승원 통산 불펜
2022-06-23 14:50
[포토]라모스,솔로포 작렬
  프로야구 LG와 SK의 경기가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라모스가 5회말 SK 선발 문승원으로부터 우월 1점 홈런을 날린뒤 그라운드를 돌고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9.23.
2020-09-23 20:13
[포토]라모스,솔로포 만세
  프로야구 LG와 SK의 경기가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라모스가 5회말 SK 선발 문승원으로부터 우월 1점 홈런을 날린뒤 그라운드를 돌고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9.23.
2020-09-23 20:13
[포토]라모스,문승원 상대 솔로포
  프로야구 LG와 SK의 경기가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라모스가 5회말 SK 선발 문승원으로부터 우월 1점 홈런을 날린뒤 그라운드를 돌고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9.23.
2020-09-23 20:12
[IS 피플] '빈약한 득점지원' SK 문승원, 마운드 위에선 외롭다
올 시즌 13번 선발 등판 중 9번의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도 2승 밖에 거두지 못한 SK 문승원. IS포토   SK 선발 문승원(31)은 마운드 위에서 외롭다.   문승원은 올 시즌 13차례 선발 등판에서 평균자책점 3.30을 기록 중이다. 규정이닝을 채운 23명 중 8위. 국내 선수 중에선 NC 구창모(이하 평균자책점 1.35), 삼성 원태인(3.12)에 이어 세 번째이다. 데이비드 뷰캐넌(삼성·3.36) 드류 가뇽(KIA·3.53)을 비롯한 웬만한 외국인 투수보다 문승원이 더 안정적이다. 그러나 승리가 2승(6패)에 불과하다. 다승 공동 52위까지 처져있다.   빈약한 득점 지원 때문이다. '선발투수가 던진 이닝까지의 팀 득점'을 의미하는 R/G 부문에서 문승원은 2.46점에 불과하다. 규정이닝을 채운 선발 투수 평균인 3.56점보다 1.1점 낮다. 국내 선발 중에선 단연 최저. 2점 이상을 허용하면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기 어렵다. 평균자책점 3.30으로도 1승을 올리기 버거운 이유다.   19일 인천 키움전이 딱 그랬다. 이날 문승원은 키움 에이스 제이크 브리검과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다. 7이닝 6피안타 3실점. 0-0으로 맞선 6회 이정후에게 허용한 3점 홈런이 유일한 실점이었다.   SK 타선은 문승원이 마운드에 있을 때 1점도 뽑지 못했다. 8회말 4득점 하며 SK가 역전한 덕분에 패전 투수가 되지 않아 그나마 다행이었다. 박경완 SK 감독대행은 경기 후 "오늘도 (문)승원이가 선발 역할을 너무 잘해줬다. 승리를 챙겨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했다.   문승원은 최근 선발 등판한 6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31을 기록했다. 이 기간 2.25를 기록한 구창모와 큰 차이가 없다. 구창모가 4승을 올린 반면, 문승원은 1승을 추가하는 데 그쳤다. 6월 19일 고척 키움전에선 6이닝 2피안타 무실점 하고도 빈손으로 물러났다. 그 경기에서 SK 타선은 8회 1득점에 그쳤다. 힘이 빠질 만하다.   지난해 11승을 따낸 문승원은 SK가 자랑하는 오른손 선발 자원이다. 시속 140㎞ 중후반에 형성되는 직구에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자유자재로 섞는다. 현재는 사실상 팀의 에이스다.   SK 외국인 투수 닉 킹엄은 부상 여파로 지난 2일 팀을 떠났다. 또 다른 외국인 투수 리카르도 핀토의 성적(4승 5패 평균자책점 4.60)도 저조하다. SK 구단이 킹엄을 대신해 투수가 아닌 타자 타일러 화이트를 영입하면서 문승원의 어깨는 더 무거워졌다. 박종훈과 함께 선발진을 이끌어가야 한다.     투수에게 승리만큼 간절한 건 없다. 연봉 고과에서도 중요한 요소다.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9번 하고도 2승에 그쳤지만, 문승원은 오히려 담담하다. 그는 "올해는 승운이 따르지 않다. 그래도 매 경기 최선을 다해 내가 맡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2020-07-22 06:00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