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장판 논란'에 뮤지컬 선배들 자정 호소문
점입가경이다. 뮤지컬 배우들의 고소전으로 번지자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등 1세대 뮤지컬 배우들까지 나서 업계 내 불공정 자정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연달아 냈다. 이들은 22일 오후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에 대해 저희는 뮤지컬 1세대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지금의 사태는 정도(正道)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안타까워했다.   호소문을 연달아 내놓은 배우들은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 동료 배우를 사랑하고 존중해야 하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또 스태프와 제작사가 지켜야 할 점도 강조했다. 이들은 “스태프는 배우들의 소리를 듣되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는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작사는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남발해서는 안 된다. 공연 환경이 몇몇 특정인뿐 아니라 참여하는 모든 스태프 배우에게 공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자신들이 제대로 돌보지 못한 책임감을 반성했다. 이들은 “이런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관해 온 우리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한다. 더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고,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르게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번 호소문은 앞서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김호영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면서 이른바 ‘친분 캐스팅’ 논란이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나온 것이라 눈길을 끌었다. 이 논란은 오는 8월 개막하는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에 옥주현, 이지혜가 더블 캐스팅되고 김소현이 배제되면서 촉발됐다. 이지혜는 옥주현과 같은 소속사에 있어 친분있는 사이로 알려졌다.   캐스팅 발표 후 김호영이 자신의 SNS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려 옥주현을 저격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거세졌다.   이현아 기자 lalalast@edaily.co.kr 점입가경 옥주현 점입가경 옥주현 옥주현 이지혜 자정 호소
2022-06-23 16:00
옥주현, 이지혜 '엘리자벳' 캐스팅에 "축하..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응원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동료 뮤지컬 배우 이지혜의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을 응원했다.     이지혜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이번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공연에 엘리자벳 역으로 참여하게 됐다"라며 "꿈에 그리던 순간을 만난 행복과 동시에 실은 굉장히 두렵기도 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지혜는 "늘 그랬듯 두려움은 뒤로하고 저는 이제 조금씩 그녀가 되어 그 삶 속에 켜켜이 쌓여 있을 심연을 마주하고 따라가 보려 한다. 최선을 다해 열심히 준비하겠다. 지켜봐 주시고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소감에 옥주현은 "축하합니다. 이지혜씨. 오랜시간을 준비해 통과한 그 여정은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라고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한편 뮤지컬 배우 김호영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함께 옥장판 사진을 게재, 옥주현을 저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같은 사진과 글이 게재된 후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는 김호영이 옥주현을 옥장판에 빗대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게시물이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캐스팅이 공개된 뒤 올라왔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최근 엘리자벳 역을 맡아왔던 김소현이 캐스팅되지 않아 많은 의문을 표한 바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엘리자벳 역의 캐스팅에 김소현이 제외되고 옥주현과 절친인 이지혜가 참여하는데 김호영이 불만을 제기한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옥주현 이지혜 옥주현 이지혜 게재 옥주현 기념 캐스팅
2022-06-14 17:10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