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도형 루나·테라 개발자, '가상화폐 프로젝트' 실패 인정 첫 사과
세계 코인 시장에서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가상화폐 프로젝트 실패를 인정했다.       권 CEO는 14일 트위터를 통해 "지난 며칠간 테라USD(UST) 디페깅(1달러 아래로 가치 추락)으로 엄청난 충격을 받은 테라 커뮤니티 회원과 직원, 친구, 가족과 전화를 했다"며 "내 발명품(루나·UST)이 여러분 모두에게 고통을 줘 비통하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는 "탈중앙화 경제에선 탈중앙화 통화가 마땅하다고 생각하지만 현재 형태의 UST는 그런 돈이 아닐 것이라는 점이 확실하다"며 스테이블 코인 UST의 실패를 자인했다. 이어 "나를 비롯해 나와 연계된 어떤 기관도 이번 사건으로 이익을 본 게 없다. 나는 이번 위기에 루나와 UST를 팔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지켜야 할 것은 테라 블록체인 공간을 가치 있게 만드는 커뮤니티와 개발자들"이라며 "우리 커뮤니티가 앞으로 나아갈 최선의 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시 일어설 방법을 찾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루나와 UST는 최근 폭락 사태로 가치가 전혀 없는 휴짓조각이 됐고, 비트코인 급락을 초래하는 등 글로벌 가상화폐 시장에 큰 충격을 줬다. 그리고 세계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폭락 사태를 초래하고 있는 루나와 UST의 거래를 중단 혹은 퇴출시키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루나의 현재 가격은 0.0001달러로 추락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가상화폐 프로젝트 권도형 루나 테라폼랩스 테라 UST 테라USD 코인베이스 코인시장 폭락사태
2022-05-14 09:24
'폭락 사태' 루나·테라 세계 가상화폐 거래소서 중단·퇴출
전 세계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가 한국산 코인 루나와 테라USD(UST)에 대해 거래 중단과 상장 폐지 조치에 나섰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OKX는 테라폼랩스가 발행하는 UST를 상장 폐지했다. 또 테라 생태계 코인인 루나, 앵커, 미러와 관련된 파상 상품도 퇴출했다.   FTX는 파생상품인 루나PERP를 상장 폐지했고, 크립토닷컴은 루나, 앵커, 미러 거래를 중지시켰다. 이어 미국 최대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는 27일부터 거래 정지에 나선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세계 최대의 코인거래소 바이낸스는 테라폼랩스의 블록체인 네트워크 폐쇄에 따라 루나와 UST 현물 거래를 중단했다가 이날 재개했다. 테라폼랩스는 전날 블록체인 시스템 재구성 등을 위해 네트워크를 두 차례 폐쇄했고, 9시간 만에 재가동했다.   자오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전날 루나와 UST 거래 중단 조치를 발표하면서 테라폼랩스의 대응을 강력히 비판했다. 그는 "테라팀이 UST와 루나 사건을 처리하는 방식에 매우 실망했다. 우리는 테라팀에 네트워크 복구와 루나 소각, UST의 1달러 연동 복구를 요청했으나 어떤 긍정적인 반응도 얻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테라폼랩스는 UST가 1달러 밑으로 추락하자 루나를 대량으로 찍어냈다. 루나로 테라를 사들여 유통량을 줄임으로써 테라 가격을 올리고자 한 것이다. 하지만 루나 가치는 통화량 증가의 덫에 빠지며 폭락했고 테라와 루나를 동반 투매하는 '죽음의 소용돌이' 현상으로 이어졌다.   루나는 폭락 사태가 이어지며 가치가 전혀 없는 휴짓조각이 됐다.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루나의 현재 가격은 0.0001달러다. 1달러 가치에 연동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 코인 UST 가격은 85% 추락한 14센트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가상화폐 거래소 루나 테라 테라USD UST 테라폼랩스 코인베이스
2022-05-14 08:26
시들해진 도지코인?…시총 5위로
도지코인 이미지   가상화폐 '도지코인'에 대한 관심이 줄어드는 듯하더니, 이날 시총 5위로 올랐다. 3일 미국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코인베이스 프로'에 상장하며, 기대감이 높아진 분위기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도지코인의 거래량은 지난 4월 2800억개 수준이었지만, 지난달 1720억개로 한 달 새 40%가 줄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존재를 세상에 알린 '도지코인'은 업비트는 물론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도 차례로 오르며 몸집을 키워왔다.   지난 4월 15일 머스크가 트위터에 “달을 향해 짖는 도지”라는 글을 올린 이후 도지코인 가격은 폭등하기 시작했다. 또 미국 코미디 쇼 출연 소식을 알린 뒤엔 하루 만에 50% 이상 오르기도 했다.     그러더니 도지코인은 시가총액 기준 10위 안에 드는 가상화폐가 됐다.     하지만 최근 들어 가상화폐의 폭락장이 이어지고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 금지와 미국의 규제 등 악재가 겹친 탓에 전반적으로 관심이 시들해진 분위기지만, 유독 도지코인의 거래가 움츠러든 상황이었다.     업비트에서 도지코인의 거래량이 줄어든 것은 물론 거래 대금도 24시간을 기준으로 줄어든 모습이다. 하루 거래 대금이 17조원을 넘어선 날도 있던 도지코인은 전날 오후 6시께 6229억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그러다가 이내 이날 9시 30분께 3조5000억원 수준까지 오르며, 거래에 활기가 돌기 시작했다.   가격도 전날 오전 1시 375원 수준에서 거래되더니, 점차 가격이 뛰며 한때 500원을 기록했다. 이날 오전 11시에는 가격이 소폭 떨어진 480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도지코인이 이날 미국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코인베이스 프로'에 상장되면서,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동안 나스닥 상장사인 코인베이스가 특정 자산을 신규 거래 품목으로 올리면 거래 첫날 그 자산이 오르는 '코인베이스 효과'를 보여왔다.   이에 따라 도지코인의 시가총액은 533억3천만 달러(약 59조 2429억원)로 늘어났다. 도지코인의 시총 규모는 스텔라를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2021-06-03 11:40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