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권도형 대표 "나도 코인 재산 날렸다"
  대규모 폭락사태를 겪은 한국산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와 자매 코인 루나를 만든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자신도 코인 재산을 거의 잃었다고 밝혔다.   권 대표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사기꾼이라고 하는 비판에 대해 “나는 UST의 가능성을 믿었기 때문에 자신감있게 베팅하고, 발언했다”면서 “이런 베팅에서 졌지만, 내 행동은 말과 100% 부합했다. 실패와 사기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실패를 했지만, 사기는 아니라는 얘기다.   그러면서 가상화폐 업계 저명인사들도 UST의 미래에 대한 믿음을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권 대표는 최근 사태로 자신도 자산 대부분을 잃었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 초 코인 시총 6위에 달했던 루나 코인 가격이 100달러에 근접했을 당시 평가액 기준 30대 억만장자 대열에 오르며 주목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실제 세어본 적은 없다”면서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상당히 검소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지난해 한 경제학자가 UST의 실패 가능성을 지적한 글에 “나는 가난한 사람과 토론하지 않는다”고 답변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서는 “내가 과거에 했던 일부 발언들에 대해 후회하냐는 말인가? 그렇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가상화폐계의 떠오르는 거물로 주목받았지만, 지난달 1개당 1달러로 가치가 연동되도록 설계한 UST와 UST 가치를 떠받치기 위해 만든 루나 가격이 폭락하며 실패했다.   UST 폭락 사태 이후 신변 위협 우려 등으로 권 대표의 소재는 일반에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그는 그동안 언론과 거의 접촉하지 않고 간혹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입장을 밝혀오다 이번에 WSJ와 인터뷰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edaily.co.kr권도형 테라 테라 권도형 대규모 폭락사태 폭락 사태
2022-06-23 13:59
'폭락 사태' 루나·테라, 거래 일시 중단 뒤 재가동
  최근 가치가 폭락한 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의 거래가 일시 중단됐다.   블룸버그통신은 12일(현지시간) 루나와 UST를 발행하는 기업 테라폼랩스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대한 공격을 막기 위해 시스템을 중단했다가 다시 재가동했다고 전했다.   테라폼랩스는 루나·테라 폭락 사태에 블록체인 시스템 가동을 중단해 거래를 일시 정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테라·루나 폭락 사태를 막기 위해 테라폼랩스가 15억 달러(약 2조원)의 자금을 조달하려 했지만 어려운 상황에 부닥치자 거래 정지가 해결책 중 하나로 거론됐다고 보도했다.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루나의 가치는 현재 99% 폭락한 1센트대로 추락했다. 1달러 가치를 유지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 코인 UST도 39센트로 주저앉았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재가동 폭락 테라 거래 폭락 사태 가상자산 거래소
2022-05-13 10:47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