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JP모건 6년 연속 메인트랙, 셀트리온 불참 '엇갈린 행보'
존 림 삼성바이오닉스 대표이사.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한미약품, LG화학 등이 세계 최대 헬스케어 투자 행사에 츨격한다.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행사인 제40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가 10일부터 13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린다. 올해는 40여개국에서 1500곳 이상의 기업과 공공기관이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비롯한 한국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이번 콘퍼런스에서 신약 연구개발 역량을 알리고 다국적 제약사들과 기술협력을 도모할 전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LG화학, 한미약품, 씨젠, HK이노엔, SK팜테코 등 국내 기업 6곳이 콘퍼런스에서 올해 연구개발 전략 등을 발표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유일하게 글로벌 빅파마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메인트랙'에서 발표한다. 메인트랙은 이 콘퍼런스의 본 행사장이라고 할 수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7년부터 6년 연속으로 메인트랙을 배정받는 등 위상을 뽐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발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존 림 사장이 직접 맡는다. 13일에 회사 전략과 비전, 지난해 위탁개발생산(CDMO) 성과 등을 알릴 전망이다. 이날 씨젠, 한미약품, HK이노엔, LG화학도 파이프라인과 올해 연구개발 전략을 알릴 계획이다.     LG화학, HK이노엔, 한미약품, 씨젠은 '아시아 트랙' 발표에 참여한다. SK팜테코는 비상장사들이 참여하는 '프라이빗 트랙'에서 발표한다.       이외 대웅제약, JW중외제약, 지놈앤컴퍼니, 알테오젠 등이 다국적 기업 및 투자사와 일대일 미팅을 통해 기술 협력을 논의할 예정이다.   반면 셀트리온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불참하며 대조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 개발에 전념하겠다며 불참을 선언한 바 있다. 올해는 흡입형 렉키로나의 연구개발에 집중할 방침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2022-01-10 10:15
한미약품·유한양행처럼 기술수출 '잭팟' JP모건 행사서 나올까?
한미약품을 이끌고 있는 권세창(왼쪽)과 우종수 대표이사. 세계 최대 바이오 투자행사에서 국내 기업들이 또다시 ‘잭팟’을 터트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 세계 500여개 기업, 1만여명 이상 종사자가 참가하는 제39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JPM)에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대거 참가해 신약개발전략을 공개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메인 트랙, 한미약품·LG화학·휴젤·제넥신·HK이노엔은 이머징 트랙(Emerging track)에서 발표가 예정됐다. 신흥국에서 급성장 중인 기업을 소개하는 게 이머징 트랙이다.     한미약품은 이달 11일부터 14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주목 받고 있는 기업 중 하나다. 이머징 트랙을 준비 중인 한미약품은 발표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약품은 2015년 JPM에 공식 초청되면서 '기술수출 대박'의 기반을 다졌다. 당시 행사를 통해 한미약품의 독자적인 랩스커버리 플랫폼(바이오의약품의 짧은 반감기를 늘려주는 플랫폼으로 투여 횟수 및 투여량을 감소시켜 부작용은 줄이고, 효능은 개선하는 기술)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 이를 발판으로 한미약품은 퀀텀 프로젝트 기술이전을 성사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 이슈가 부각되고 있다. 미국제약사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의 위탁생산 기업 후보로 한미약품이 손꼽히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은 복수의 코로나 유전자 백신을 개발하는 글로벌업체들과 위탁생산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미약품은 국내 제약사 중 유일하게 모더나 백신 제조 방식인 mRNA 백신의 대량 생산 시설을 갖추고 있다. 당국은 5월경 모더나 백신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2019년 JPM에서는 유한양행과 GC녹십자가 ‘잭팟’을 터트린 바 있다. 먼저 유한양행은 길리어드 사이언스와 7억8500만 달러의 비알콜성 지방간(NASH) 치료신약 후보물질 공동개발을 체결했다. GC녹십자도 중국 캔브리지와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 기술수출 성과를 이뤄냈다.     JPM은 헬스케어 기업과 투자자들이 모이는 세계 최대 행사다. 지금까지 기술이전을 비롯해 공동개발과 상업화 파트너 등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계약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올해 참가하는 국내 제약업체들은 글로벌 임상을 기반으로 한 파이프라인 개발 현황과 해외 마케팅 전략을 소개할 전망이다.     올해 처음으로 참가하는 HK이노엔은 글로벌 바이오업계에 이름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둘 예정이다. JW중외제약, 대웅제약, 메드팩토, 지놈앤컴퍼니, 에이비엘바이오, 크리스탈지노믹스 등은 다국적 기업, 투자사와의 일대일 미팅을 할 예정이다. 자료=KB증권.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2021-01-10 14:13
셀트리온, 3년 전과 판박이 JP모건 보고서 이례적 반박 이유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올해 상반기 주식재산은 3조원 이상 증가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외국증권사 JP모건의 보고서에 '발끈'했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0일 홈페이지 통해 “JP모건의 해당 보고서는 경쟁사 대비 부정적 결론을 도출하기 위한 짜 맞추기식 내용으로 구성됐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JP모건은 지난 9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목표주가를 각각 19만원, 7만원으로 잡으면서 '비중축소' 투자의견을 냈다. 그러자 셀트리온은 개별 증권사 보고서에 이례적으로 입장문을 내며 ”신뢰성이 현저히 떨어진다“고 반박했다.     3년 전에도 JP모건 보고서로 인해 주가 급락을 겪은 바 있는 셀트리온은 결국 폭발했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JP모건은 상장 경쟁사 A는 주가수익비율(PER) 158배, 셀트리온은 76배, 셀트리온헬스케어는 57배로 계산했다"며 "그런데도 PER이 훨씬 높은 A사에 대해 투자의견 '중립'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PER이 낮을수록 저평가된 주식으로 꼽힌다. 이어 "목표주가 또한 A사는 전일 주가보다 높게 제시하고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각각 60%, 68% 수준으로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JP모건 보고서 발간 후 지난 9일 주식시장에서 셀트리온(-6.13%)과 셀트리온헬스케어(-4.36%)는 큰 폭으로 하락 마감했다. JP모건의 연구원은 “바이오산업을 향한 시장의 낙관이 지나치다"며 "셀트리온의 지배구조 개편 이슈나 코로나19 치료제의 상업적 성공 같은 불확실한 요인들보다는 이익 펀더멘털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들은 셀트리온의 목표주가를 평균 37만원으로 제시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공장 가동률 개선으로 인해 올해 2분기에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낸 것이 주목 받고 있다. 셀트리온은 매출 4288억원, 영업이익 1818억원으로 영업이익이 118%나 성장했고, 영업이익률이 42.4%에 달했다.     이런 행보를 고려하면 JP모건의 보고서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다. 심지어 JP모건은 10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식을 17만6000주 이상 매수했다. 거래대금만 176억원 이상이다. 지난 9일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가가 급락하자 다음날 주식을 쓸어 담았다.   JP모건이 ‘공매도 금지’로 인한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보고서를 부정적으로 냈다는 시선도 있다. 현재 셀트리온의 공매도 잔고잔량은 826만주가 넘는다. 이중 지난 3월까지 JP모건이 공시한 공매도 잔고가 8% 이상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2020-09-10 15:14
MUST CLICK!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