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파문' 이해찬 총리 사의 표명
일간스포츠

입력 2006.03.05 20:09

이해찬 총리가 5일 `3.1절 골프 파문`에 책임을 지고 노무현 대통령에게 사실상 사의를 표명했다. 노 대통령은 아프리카 순방(6~14일)을 마치고 귀국하는 이달 중순께 이 총리의 사의 수용 여부에 대한 최종 생각을 밝힐 방침이다. 여권 내에서는 노 대통령이 이 총리의 사의 표명을 즉각 만류하지 않은 것은 사실상 사의를 수용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시각이 우세한 편이어서 노 대통령의 최종 선택이 주목된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이강진 총리 공보 수석을 통해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 드린 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 총리는 이어 "본인의 거취 문제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내일부터 14일까지 해외 순방을 하시기로 계획되어 있으므로 해외 순방을 마치신 후에 대통령께 말씀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 4일 저녁 청와대 관저로 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대국민 사과 표명 계획과 자신의 거취 문제를 보고하면서 사실상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세 총리`로 불리는 이 총리의 사의 표명으로 한나라당 최연희 의원의 여기자 성추행과 총리 골프 파문으로 이어진 정국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으며, 지방선거를 앞둔 여야 간 정국 주도권 쟁탈전은 더욱 가열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