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20년형 ‘나노셀 TV’ 글로벌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3.18 15:55

권오용 기자
LG전자의 2020년형 ‘나노셀 TV’.

LG전자의 2020년형 ‘나노셀 TV’.

LG전자가 나노셀 기술을 적용한 ‘나노셀 TV’를 글로벌 프로미엄 시장에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나노셀은 약 1나노미터(nm, 10억 분의 1미터) 크기의 미세 입자를 TV 패널에 적용한 기술이다. LCD 패널 위에 덧입힌 미세 입자들이 백라이트에서 나오는 빛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색을 세밀하고 정확하게 표현한다.
 
기존 LCD TV는 고유한 빨간색 파장에 노란색이나 주황색 등 다른 색의 파장이 미세하게 섞여 실제와 다른 빨간색을 보여줄 수 있다. 나노셀 기술은 이러한 노란색과 주황색의 파장을 흡수해 실제와 가장 가까운 빨간색으로 만들어줘 순색 표현력을 높여준다.
 
LG전자는 독자 개발 나노셀 기술을 적용한 LCD TV에 ‘LG 나노셀 TV’ 브랜드를 2017년부터 해외에서 사용해 왔다. 올해는 국내에도 ‘LG 나노셀 TV’ 브랜드를 확대 적용한다.  
 
LG전자는 2020년형 ‘LG 나노셀 AI 씽큐(모델명: 86/75/65Nano93)’를 최근 국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해외 주요 국가에 순차 출시한다.
 
이 제품은 영상과 사운드의 특성을 학습한 딥러닝 기반의 3세대 인공지능 프로세서를 탑재해 원본 영상의 화질과 사운드를 스스로 분석한 후 최적화한다.
 
이용자는 이 제품에 탑재된 인공지능 홈보드 기능을 이용해 TV에 연동된 집 안 가전의 상태를 한눈에 확인하고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인공지능 음성인식도 지원해 말 한마디로 TV 제어는 물론, TV에 연동된 가전을 간편하게 제어하고 날씨, 주식 정보 등도 검색할 수 있다.
 
LG전자는 올해 ‘LG 나노셀 8K AI 씽큐’ 모델을 지난해 대비 대폭 늘렸다. 국내에는 이달에 75형(모델명: 75Nano99, 75Nano97)을 먼저 출시하고, 내달에는 65형(모델명: 65Nano99, 65Nano97)을 내놓는다.
 
4K 해상도의 ‘LG 나노셀 AI 씽큐’는 86·75·65·55형(모델명: 86Nano93, 75Nano93, 65Nano93, 65Nano83, 55Nano83) 등 다양한 크기로 선보인다.
 
2020년형 ‘LG 나노셀 8K AI 씽큐’ 출하가는 550만~890만원대고, 4K 해상도의 ‘LG 나노셀 AI 씽큐’는 189만~600만 원대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