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은 개막전 골침묵, 이승우는 벨기에 데뷔골
일간스포츠

입력 2020.09.14 08:21

토트넘, 에버턴전 0-1 패배
이승우 입단 1년 만에 멀티골

손흥민이 토트넘 입단 후 첫 개막전 풀타임 출전에서 아쉽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토트넘 입단 후 첫 개막전 풀타임 출전에서 아쉽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프리시즌 맹활약으로 기대를 모은 손흥민(토트넘)이 새 시즌 개막전에서 골침묵했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1부) 개막전 에버턴과의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에버턴은 후반 10분 프리킥 상황에서 도미니크 칼버트 르윈이 헤딩 결승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특히 토트넘 입단 후 6시즌 만에 처음으로 개막전에서 풀타임을 뛰어 아쉬움은 더 컸다. 손흥민은 프리시즌 4경기에서 4골로 최상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이번 시즌 상위권 도약을 노리는 토트넘은 첫 경기부터 패해 김이 빠졌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 6위에 머물렀다. 반면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아스널 등 '프리미어리그 빅6'를 상대로 40경기째 승리가 없던 에버턴은 토트넘을 제물로 41번째 만에 승리를 챙겼다.
 
같은날 이승우(신트트라위던)는 벨기에 주필러리그 진출 이후 1년여 만에 감격의 데뷔골을 넣었다. 이승우는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의 스타이언에서 끝난 리그 5라운드 앤트워프와 홈경기에서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두 골을 터뜨렸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왼발 슛으로 데뷔골을 넣었다. 전반 22분에는 상대 수비 실책을 틈타 추가골까지 기록했다. 이승우는 풀타임을 뛰었다. 그의 활약에도 팀은 2-3으로 역전패 했다.  이승우는 작년 8월 베로나(이탈리아)에서 신트트라위던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4경기 출전에 그쳤고, 공격포인트는 없었다. 신트트라위던은 1승2무2패로 부진에 빠졌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