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시선 강탈" 카세미루 태클에 지단 함박웃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15 20:01

서지수 기자
 
카세미루와 로버트슨이 충돌한 순간. 사진=게티이미지

카세미루와 로버트슨이 충돌한 순간. 사진=게티이미지

 
카세미루(레알 마드리드)가 상대와 충돌할 뻔한 거친 플레이 상황에서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은 웃고 있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15일(한국 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리버풀과 0-0으로 비겼다. 1차전에서 3-1로 이긴 바 있는 레알 마드리드는 4강 진출권을 획득했다.  
 
4강 진출을 위해 득점이 더 많이 필요했던 리버풀은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리버풀은 모하메드 살라(전반 2분)와 제임스 밀너(전반 10분)가 슈팅을 날리는 등 전반 초부터 맹렬한 공격을 퍼부었지만 골문을 뚫지 못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리버풀의 파상공세에 맞서 수비에 집중했다. 특히 수비형 미드필더인 카세미루는 적극적인 수비로 팀의 무실점을 이끌었다. 경기 후 카세미루는 MOM(경기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다.  
 
격한 상황도 연출됐다. 전반 25분 밀너가 드리블을 할 때 카세미루가 반칙을 했다. 공이 빠지고 발이 깊게 들어간 반칙에 카세미루의 퇴장이 우려됐지만, 카세미루는 옐로 카드를 받았다. 이에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크게 항의했고, 카세미루와 앤디 로버트슨(리버풀) 사이의 작은 충돌도 있었다.  
 
사진을 확대해 보면 뒤편에서 지단 감독이 이를 드러내고 활짝 웃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사진을 확대해 보면 뒤편에서 지단 감독이 이를 드러내고 활짝 웃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런 상황에서 레알 팬들의 주목을 받은 것은 지단 감독의 웃음이었다. ‘ESPN'은 이날 카세미루와 로버트슨의 충돌 순간 목격된 지단의 웃음을 소개했다. 이 장면이 찍힌 사진에는 카세미루와 로버트슨이 눈을 부릅뜨고 충돌하는 뒤에서 지단 감독이 흐릿하게 카메라의 핀이 나간 배경에서 활짝 웃고 있다. 그야말로 '시선 강탈'이다.   
 
이 사진은 이날 레알 마드리드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사진을 본 레알 마드리드 팬들은 “LOL(laugh-out-loud)”, “배경 속 지단이 오히려 시선 강탈이다”, “미소가 매력적인데?”라며 열띤 반응을 보였다.    
 

서지수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