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원상 추가시간 동점골, 김학범호 아르헨티나와 2-2 무승부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13 21:26

김효경 기자
선제골을 넣고 기뻐하는 아르헨티나 선수들. 용인=김민규 기자

선제골을 넣고 기뻐하는 아르헨티나 선수들. 용인=김민규 기자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아르헨티나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비진이 흔들리며 두 골을 내줬지만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동점을 만들어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3일 경기도 용인 미르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평가전에서 2-2로 비겼다. 남미 예선 1위를 차지한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밀렸지만, 극적으로 패배를 모면했다.
 
한국은 원톱 스트라이커 없이 이동준(울산)이 제로톱으로 나섰다. 송민규(포항)·이동경(울산)·엄원상(광주)이 뒤를 받쳤다. 원두재(울산)와 김동현(강원)이 3선에 섰고, 김진야(서울)-김재우-정태욱(이상 대구)-설영우(울산)이 포백 라인에 섰다. 골키퍼는 안준수(부산)가 나왔다. 와일드카드로 뽑은 센터백 김민재는 출전 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다. 소속팀의 차출이 아직 허락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한국은 경기 초반 흐름을 내줬다. 계속해서 밀렸고, 전반 12분 선제골을 줬다. 전반 12분 빌드업 과정에서 볼을 뱄겼고, 알렉시스 맥칼리스터가 오른발 중거리 슛을 터트렸다. 한국은 전반 중반부터는 빠르게 점유율을 끌어올렸다. 공격 횟수를 늘려가던 한국은 전반 35분 이동경이 왼발 슛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골을 터트린 뒤 세리머니를 하는 이동경(왼쪽). 용인=김민규 기자

동점골을 터트린 뒤 세리머니를 하는 이동경(왼쪽). 용인=김민규 기자

김학범 감독은 후반 들어 설영우과 김동현 대신 정승원(대구)와 이유현(전북)을 투입했고, 경기 주도권을 잡아갔다. 하지만 다시 한 방을 얻어맞았다. 카를로스 발렌수엘라가 페널티 지역 바깥에서 왼발 중거리슛을 터트렸다.
 
실점 이후 한국은 권창훈(수원 삼성)과 황의조(보르도), 이강인(발렌시아)를 넣으면서 공격진을 재편했다. 권창훈과 이강인은 탈압박과 볼 키핑 능력을 보여주며 분위기를 바꿨다. 하지만 득점으로는 연결되지 않았다. 기다렸던 동점골은 추가시간에 터졌다. 크로스를 아르헨티나 골키퍼가 쳐냈고, 페널티지역 바깥쪽에서 공을 잡은 엄원상이 골대 왼쪽 구석으로 때려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1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프랑스와 두 번째 평가전을 치른 뒤 올림픽이 열리는 일본으로 이동한다. 조별리그 첫 경기인 뉴질랜드전은 22일 열린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