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빨강구두', 스태프 코로나 확진 "최소한의 야외 촬영만 진행" [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8.19 20:38

박상우 기자
'빨강구두'

'빨강구두'

드라마 '빨강구두' 촬영 현장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9일 KBS 2TV 드라마 '빨강구두' 측은 공식입장을 내고 "스태프 중 한 명이 지난 18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제작진은 즉각 제작을 중단하고 전체 스태프 및 배우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빨강구두' 측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배우 한 명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어 향후 드라마 촬영 계획에 대해 "동선이 겹치지 않는 배우들을 중심으로 최소한의 야외촬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드라마 측은 "지금껏 정기적으로 PCR 검사와 방역, 발열체크를 하고 있었고 향후에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꾸준히 상황을 살펴나가며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빨강구두'에는 배우 최명길, 소이현, 박윤재, 선우재덕 등이 출연한다. 자신의 성공을 위해 혈육의 정을 외면한 채 욕망을 찾아 떠난 비정한 엄마와 그녀에 대한 복수심으로 멈출 수 없는 욕망의 굴레에 빠져든 딸의 이야기를 다룬다.
 
다음은 '빨강구두' 제작진 입장 전문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빨강구두' 스태프 중 한 명이 18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제작진은 즉시 제작을 중단하고 전체 스태프 및 배우는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배우 한 분만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며, 동선이 겹치지 않는 배우들을 중심으로 최소한의 야외촬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껏 정기적으로 PCR검사와 방역, 발열체크를 하고 있었고 향후에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꾸준히 상황을 살펴나가며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KBS는 출연진 및 제작진의 안전확보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