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더러, 4년9개월만 세계랭킹 10위 밖 '11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9 09:04

박린 기자
테닛 황제 로저 페더러[로이터=연합뉴스]

테닛 황제 로저 페더러[로이터=연합뉴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0·스위스)가 4년 9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랭킹 10위 밖으로 밀렸다.
 
페더러는 18일자 세계랭킹에서 11위에 그쳤다. 지난주 9위보다 2계단이 내려갔다. 최근 무릎 부상으로 7월 윔블던 8강 탈락 이후 대회에 출전하지 못해서다.  
 
페더러가 ATP 단식 세계 랭킹 10위 아래로 내려간 건 2017년 1월 17위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페더러는 2017년 1월 17위까지 내려갔지만 2018년 세계 1위를 재탈환한 바 있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가 1~3위를 유지했다. 라파엘 나달(스페인)은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권순우는 56위를 유지했다.  
 
한편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랭킹에서도 애슐리 바티(호주),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가 1∼3위를 유지했다.  
 
박린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