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체이탈자' 윤계상 "박용우 연기, 닭살이 돋을 정도로 대단"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8 17:24

박상우 기자
'유체이탈자' 윤계상, 박용우

'유체이탈자' 윤계상, 박용우

 
윤계상과 박용우가 수준 높은 연기 대결을 펼친다. 
 
영화 '유체이탈자(윤재근 감독)'가 하반기 액션 기대작으로 떠오른 가운데, 쫓고 쫓기는 관계를 예고한 윤계상과 박용우의 호흡이 기대를 모은다.
 
'유체이탈자'는 기억을 잃은 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한 남자가 모두의 표적이 된 진짜 자신을 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추적 액션극이다. 
 
윤계상은 자신을 추적하는 국가정보요원 에이스 강이안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이끈다. 강이안은 의문의 사고 이후 12시간마다 다른 사람의 몸에서 깨어나는 인물로, 잃어버린 몸과 기억을 되찾기 위해 자신을 추적하기 시작한다. 
 
그런 강이안을 집요하게 추적하는 국가정보요원 박실장 역은 배우 박용우가 맡아 강렬한 대립 구도를 완성했다. 매 작품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인 그는 이번 작품에서 강이안을 쫓는 빌런 캐릭터로서의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윤계상은 "박용우 선배의 연기를 너무나 그리워했다. 현장에서 매일 연기하는 걸 지켜봤는데 닭살이 돋을 정도로 좋았고 정말 대단했다"고 밝혔다. 또 "눈빛이 엄청났다"며 날 선 눈빛으로 박실장의 카리스마를 완벽하게 표현해낸 박용우에 대한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박용우 역시 "원래도 윤계상이라는 배우가 굉장히 치열한 사람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치열하게 연기했다"며 함께 호흡을 맞춘 윤계상에 대한 극찬을 전했다. 
 
특히 두 사람은 '12시간마다 몸이 바뀐다'는 독특한 설정에 맞춰 미러 연기에 도전, 완벽한 연기합을 예고한다. 둘은 치밀한 계산에 걸쳐 서로의 신체 움직임과 감정선을 동일하게 유지하며 마치 두 명의 캐릭터를 복사해낸듯한 미러 연기를 만들어갔다. 
 
박용우는 "계속해서 윤계상에게 질문을 던졌다. 그의 움직임을 세밀하게 모니터링할 뿐 아니라, 움직임의 이유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강이안을 더욱 자세히 파악하고자 했다"고 전해 각별한 노력과 남다른 시너지로 완성된 미러 연기에 기대를 높인다.
 
윤계상과 박용우의 완벽한 호흡을 예고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으는 영화 '유체이탈자'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