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황금종려상 '티탄' 오늘(9일) 개봉…뇌에 티타늄 심은 여성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9 10:19

박상우 기자
괴물 걸작이 모습을 드러낸다.
 
2021년 칸영화제 황금종려 수상작 '티탄(쥘리아 뒤쿠르노)'이 9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난다.
 
'티탄'은 어린 시절, 교통사고로 뇌에 티타늄을 심고 살아가던 여성이 기이한 욕망에 사로잡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다 10년 전 실종된 아들을 찾던 슬픈 아버지와 조우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스토리, 연출, 모든 면에서 유례없는 스타일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티탄'은 칸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것을 시작으로 유수의 영화제를 휩쓸었다. 
 
국내에서도 개봉 전 부산국제영화제와 서울국제프라이드영화제, 예술영화 프리미어 상영회 등을 통해 전석 매진 행렬을 기록해 최고의 기대작임을 입증한 바 있다. 
 
언론시사 이후에도 여러 찬사가 쏟아져 '2021년의 피날레를 장식할 괴물 같은 걸작'이라는 평을 받았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