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IS] 이학주 "대세배우? 생각지 못한 종합선물세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24 10:52

조연경 기자
응원을 부르는 성장이다. 
 
배우 이학주가 에스콰이어 1월호와 화보 촬영을 진행, 다양한 스타일의 의상을 소화하며 도시적이면서 시크한 매력을 드러냈다.
 
JTBC '부부의 세계'를 통해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린 이학주는,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네임'과 웨이브 오리지널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이하 이상청)'에 이어 JTBC '공작도시'까지 연달아 출연하며 대세 배우로 등극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학주는 이런 상황에 대해 “쑥스럽다”며 “생각지 못한 종합선물세트를 받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이학주는 앞선 예능에서 '부부의 세계' 출연 후 무서운 이미지가 생겨난 것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은 바 있다. "지금도 고민이냐"는 질문에 이학주는 "작품 속 캐릭터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만큼, 제 이미지에 역할이 반영되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사실 무서운 표정을 지었을 때 진짜 무섭게 보이는 게 어려운 일이다. A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그게 그대로 A라고 전달됐다는 것 자체가 뿌듯한 일이다. 또 실제로 저를 보신 분들은 '하나도 안 무서운 사람이구나'라고 인식하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학주는 가장 연기하기 어려웠던 캐릭터 중 하나로 '부부의 세계' 속 인규를 꼽았다. 이학주는 "인규는 이해하기 어려웠던 캐릭터"라며 “이해가 안 되니 제약이 걸려서, 차라리 동물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하는 게 편하겠다고 생각해 하이에나를 생각하며 연기했더니 도움이 됐다”고 귀띔했다. 이후 다른 연기를 할 때에도 조금씩 이 방법을 활용했다는 이학주는 "'마이네임'의 태주는 늑대, '이상청'의 수진은 여우를 생각했다"며 "'공작도시' 동민은 귀여운 강아지를 생각했는데,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학주는 '마이네임'과 '이상청' 이후 화제가 된 스리피스 핏에 대한 소감도 전했다. 이학주는 “화제가 될 거라곤 아예 생각도 못 했다”면서도 “찍는 동안 ‘좀 괜찮은데?’ 하는 생각은 들었다”고 읊조려 인터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는 후문이다.
 
마지막으로 이학주는 “어떤 수식어로 사람들에게 기억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어려운 일”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수식어가 붙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계속 고민해 나갈 것이다"고 다짐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