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사람만' 장인섭, 스스로 놓은 덫에 걸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5 20:34

황소영 기자
'한 사람만' 장인섭

'한 사람만' 장인섭

'한 사람만' 장인섭이 일명 채송화 살인사건을 수면 위로 올렸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월화극 '한 사람만' 6회에는 장인섭(오진규)에 의해 채송화 살인사건이 언론에 알려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경남(민우천)의 자수로 수사가 순조로이 진행될 것이라고 생각한 장인섭이 주변에 말한 것이 화근이었다.
 
사건이 알려지자 장인섭이 속한 광역 수사대 앞은 기자들로 메워졌다. 자수한 용의자를 풀어준 것에 대해 많은 질문이 쏟아지자 도상우(조시영)는 "기자들이 어떻게 알았죠. 철저히 보안 부탁드렸는데"라고 물었다. 이에 장인섭은 "자수하러 왔을 때 상황 끝났다 싶어서 슬쩍 말했던 건데. 상황이 그렇게 돌아갈 줄 몰랐다"라고 시인했다.
 
이후 여론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설상가상 범행에 사용된 골프채에서도 DNA가 일치하는 사람이 없었다. "어떻게든 그림을 만들 기세라고"라는 이봉련(황마진)에 장인섭은 "민우천으로요? 민우천으로 그림 만들고 끝내래요?"라며 불안한 기색을 드러냈다.
 
과연 장인섭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낼까. 채송화 살인사건을 수습할 수 있을까. '한 사람만'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