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욱, PD 폭행 혐의에 "명백한 저의 잘못" 사과글 올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27 07:44


유명 셰프 정창욱이 술자리에 동석한 이들을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했다는 혐의로 고소된 가운데, 반성의 뜻을 밝혔다.

그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채널 '정창욱의 오늘의 요리' 커뮤니티에 "정창욱입니다"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사과글을 올려놨다.

해당 글에서 그는 "2021년 8월에 있었던 사건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다. 당사자 윤상운, 신영호 두 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 당시 두 분이 겪었을 공포와 참담함은 가늠할 수 없다. 사건 이후에도 당사자들에게 간단한 미안함의 표시밖에 하지 못했고 뒤처리도 전무했다. 욕지거리를 내뱉고 폭력적으로 행동하면서, 당연한 듯 살아온 것이 한심하다"고 털어놨다.

정창욱은 "피해자인 두 사람을 위한 최선의 방법을 찾겠다.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며 사법기관의 판단에 성실히 따르고 임하겠다. 마음고생이 컸을 윤상운 PD는 물론 이 채널, 윤PD와 함께 만들어왔던 영상을 시청해 주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 그의 노력이 깃든 이 채널을 마치 저 혼자만의 것인 것 마냥 남용하고 훼손했다. 다시 한번 윤상운 PD와 채널을 아껴주셨던 분들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1일 KBS는 "서울 종로경찰서가 정창욱을 특수폭행,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해 파문을 일으켰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정창욱은 지난해 8월 개인방송 촬영을 위해 찾은 미국 하와이에서 술자리에 동석한 이들을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