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옹이 작가, 4억 슈퍼카 처분…“꼬리표는 떨어지겠군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9 15:26

이세빈 기자
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가 외제차 매각을 결정했다.
 
야옹이 작가는 9일 자신의 SNS에 “로마는 매각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제 4억 슈퍼카 꼬리표는 떨어지겠군요”라고 밝혔다.
 
야옹이 작가는 “사실 그 이유에서는 아니고 3개월 넘게 한 번도 운행을 안 하기도 했고... 너무 방치하고 있어서 자주 타야 하는 차량이기에 좋은 주인분을 만나라고 떠나보내기로 했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발렛과 언덕이 많은 지형인 곳을 자주 다니다 보니 차체가 낮은 차량은 안 타게 되더라고요. 앞으로 스피드를 즐기는 것은 플스로 대체해야겠습니다. 그래도 로마 덕분에 선욱 오빠랑 더 가까워지고 추억도 생기고 좋았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야옹이 작가는 한 유튜브 채널에서 집을 공개한 가운데 명품 외제차와 명품으로 가득찬 드레스룸이 있음에도 청약을 대기하고 있다고 밝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 “내가 타는 차, 소비하는 물건이 논란이 됐다. 처음에는 속상했지만 이렇게 시국이 힘든 만큼 깊게 생각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