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학교 폭력 예방 홍보대사 위촉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7 09:31

김진석 기자
헨리

헨리

헨리가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헨리는 최근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학교 폭력 예방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했다.
 
그동안 국제 아동 구호 비영리단체 세이브더칠드런 홍보대사와 자체 유튜브 내 '같이 헨리' 등 다양한 방면에서 아동·청소년을 위해 진정성 있는 활동을 한 헨리는 학교 폭력이 사회 전반에서 관심을 가져할 문제라는 취지에 적극 공감해 이뤄지게 됐다. 향후 헨리는 청소년층의 트렌드에 맞게 학교폭력 예방 포스터 및 영상을 제작한다. 각종 SNS 뿐만 아니라 야외 대형 전광판 등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홍보활동을 전개한다.
 
코로나19 확산 추이가 안정화되면 학교전담경찰관(SPO)과 함께 관내 초·중·고교를 직접 방문해 학교폭력 예방 교육에 동참할 예정이다. 청소년층이 밀집하는 홍대 인근·경의선 숲길 등에서 현장 캠페인도 진행한다.
 
헨리는 "평소 워낙 아이들을 좋아하는 편이고 청소년들과 함께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었는데 이렇게 본격적으로 학교폭력 예방에 동참할 수 있어 매우 영광이다. 모두가 즐거운 학교 생활을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라면 언제든, 무엇이든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